오세훈, 페라가모 신발 신은 사진 발견… "근데 색깔이 다르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후보가 페라가모 신발을 신었던 사진이 발견됐지만 생태탕 가게 아들이 말했던 신발 색깔과 달랐다. /사진=임한별 기자, 커뮤니티 캡처
오세훈 후보가 페라가모 신발을 신었던 사진이 발견됐지만 생태탕 가게 아들이 말했던 신발 색깔과 달랐다. /사진=임한별 기자, 커뮤니티 캡처
누리꾼들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거 페라가모 구두를 신은 사진을 발견했지만 생태탕 가게 아들 A씨가 말한 제품과 색상이 달랐다.

6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네티즌들이 오 후보의 페라가모 로퍼 사진을 찾으려고 밥도 안 먹고 잠도 안 잔다는 글을 봤다"면서 "드디어 한 장을 찾았다"고 소개했다. 박 후보가 말한 사진은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속 오 후보는 서울시장 시절이었던 2006년 9월21일 동대문 서울패션센터 개관식에 참석하고 있었다. 당시 그는 브랜드 상징인 '말발굽'이 달린 페라가모 구두를 신고 있었다. 누리꾼들은 이 구두를 신고 2005년 내곡동 측량 당시 생태탕집을 간 것이 아닌지 의문을 품었다.

생태탕집 아들 A씨는 지난 2일 TBS라디오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식당 방문 당시 오 후보의 옷차림을 "하얀 면바지에 (페라가모) 캐주얼 로퍼"라고 기억했다. A씨는 한 매체 인터뷰에서 "그때 키 크고 멀쩡한 분이 하얀 로퍼 신발을 신고 내려오던 장면이 생각나 '오세훈인가보다'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누리꾼이 찾은 페라가모는 검은색이라 A씨가 기억하는 오 후보의 신발 색깔과 다르다.

다만 해당 보도에서 A씨 발언이 착각이었을 가능성도 있다. 앞서 그는 오 후보의 당시 차림을 "하얀색 상·하의"로 묘사했기 때문이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