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철도, 선로 전환 장비 테스트 장치 '특허 등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후삼 공항철도 사장(왼쪽)과 개발을 담당한 이병훈 과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공항철도
이후삼 공항철도 사장(왼쪽)과 개발을 담당한 이병훈 과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공항철도
공항철도는 선로전환기의 작동 상태를 점검하는 ‘기능 테스트 장치’를 개발해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선로전환기는 선로의 진로방향을 전환하는 장비로 테스트 장치는 입력한 제어정보에 따라 정상작동 여부를 확인하고 내부회선의 접속상태를 진단한다.

테스트 장치가 개발되기 전엔 선로전환기의 고장 부품을 교환할 때 장비를 분해하고 예비품을 장착해야 정상작동 여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새로 장착한 예비품이 고장난 경우 다시 분해와 조립 과정을 거쳐야 했다.

공항철도는 서울역부터 인천공항2터미널역을 지나 용유 차량기지까지 70㎞ 구간 내 총 160대의 선로전환기가 설치돼 있다. 현재는 테스트 장치를 사용해 예비부품의 상태를 사전에 확인하고 현장에서 고장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신속한 보수가 가능할 뿐 아니라 재고 관리의 효율성이 높아졌다.

테스트 장치는 한 대당 5000여만원의 경제적 가치를 보유해 이번 특허 등록에 따른 수익 창출도 기대할 수 있다.

이병훈 개발 담당 과장은 “선로전환기 기능 테스트 장치를 활용해 업무능률이 향상됐고 안전사고 예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장비가 상용화돼 타 철도운영기관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특허 등록은 ▲전동철도차량 주행장치의 피니언기어 정비 방법(2013년) ▲강체전차선의 신축이음장치 정비용 동봉 분리조립장치(2016년) ▲열차속도감지부의 테스트시스템(2020년)에 이어 공항철도의 4번째 특허 등록이다. 공항철도는 연간 2억3500만원의 예산 절감 효과를 거두고 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