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일곱시, 엘시티 앞에서는 촛불이 켜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엘시티 조형물 앞에서 매일 저녁 7시 촛불을 든 시민들이 자리한다./사진=박비주안 기자
엘시티 조형물 앞에서 매일 저녁 7시 촛불을 든 시민들이 자리한다./사진=박비주안 기자
부산의 대표 관광지, 해운대 해수욕장의 동쪽 끝에 위치한 엘시티 조형물 앞에는 저녁 7시만 되면 촛불이 켜진다. 어느덧 열흘이 다 되어 간다. 자발적으로 나온 시민들이 LED 초 하나씩 들고 간격을 두고 선다. 비가 오던 날도, 바람이 세게 불던 날도 엘시티 앞을 한번도 비우지 않았다. 그들은 “뭐라도 해야 할 것 같았는데, 보궐선거 때문에 정치적인 행동으로 보일까봐 메시지 없는 침묵 시위를 선택했다”고 전했다.

엘시티 침묵 시위에 참가한 한 해운대구민은 “대학생의 표창장 한 장으로 70번 넘게 압수수색하던 검찰과 대포같은 카메라로 가정집을 저격하던 기자들은 왜 선택적으로 분노하는가”라며 “나는 엘시티 앞에서 촛불을 켜고 조용히 그들을 기다리고 있겠다”고 말했다.

사실 이 침묵 시위는 부산시민 한 사람의 아이디어로 시작됐다. ‘나라도 촛불을 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모여 해운대구민 열 명으로 시작된 촛불이 어느 새 제법 긴 줄로 변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한 사람당 2.5미터의 거리를 두고 LED 초를 들고 서 있다 보면 궁금해하는 시민들이 말을 걸기도 한다.

촛불을 바라보는 시선이 처음부터 좋았던 것은 아니다. 엘시티를 지나가던 시민들은 “돈이 많은게 죄는 아닌데 너무 나쁜 쪽으로 생각하지 말아라”라며 “엘시티 덕분에 해운대 달맞이 일대 주택 가격이 많이 오르지 않았나”하고 그들을 달래기도 했다.

엘시티 앞에 모인 시민들./사진=박비주안 기자
엘시티 앞에 모인 시민들./사진=박비주안 기자
이후 선거를 치르는 동안 엘시티가 본격적으로 화두에 오르게 되자 엘시티 촛불에도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5일차에는 부산시민이 아닌 경기도 오산 시민까지 촛불 하나를 거들었고 6일차에는 엘시티 촛불 앞에서 유튜브 방송이 송출되기도 했다.

촛불을 든 한 시민은 “엘시티 앞 조형물이 주는 심리적 괴리감에 마음이 그리 편하진 않다”면서 “내 기억 속 해운대는 백사장이 유려한 전국 최고의 해수욕장이었는데 대폭 짧아진 백사장 길이에 놀랐고 예의 그 보드랍던 해운대 모래가 아닌 것 같아 마음이 착잡해진다”라고 소회하기도 했다.

촛불의 한 켠에는 투표 독려 피켓 자원봉사자들인 피자팀도 자리했다. "누구를 선택할 것인지는 부산 시민들의 몫이지만, 투표는 꼭 해서 시민의 권리를 다하자"고 독려하기도 했다.

시민들은 선거 이후에도 촛불을 계속 들겠다고 전했다. 시민들의 자랑이었던 해운대 해수욕장이 어떻게 엘시티 입주민들의 앞마당이 되었는지, 엘시티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힘이 닿는 한 문제제기를 하겠다고 말이다.
 

부산=박비주안
부산=박비주안 moneys0811@mt.co.kr  | twitter facebook

작은 목소리도 크게 듣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