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효과' 케이뱅크, 수신 10조 돌파… 9개월 만에 5배 성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케이뱅크 을지로 신사옥 전경./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 을지로 신사옥 전경./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의 수신 잔액이 최근 10조원을 넘어섰다. 비트코인 열풍으로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와 제휴를 맺은 케이뱅크의 계좌로 자금이 대거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의 수신 잔액은 지난 3월 말 기준 8조7200억원에서 최근 10조원을 돌파했다. 영업을 재개한 지 9개월 만에 수신고가 5배 이상으로 급증하며 성장 가도를 달리고 있다.

가입자 수 역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케이뱅크의 가입자 수는 올 1월 말 247만명에서 2월 말 311만명으로 늘어난 이후 3월 말 391만명을 달성한 뒤 최근 400만명을 넘겼다.

케이뱅크의 수신 잔액과 가입자 수가 급격히 늘어난 것은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와 제휴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케이뱅크는 지난해 업비트와 손을 잡고 ‘원화 입금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어 연초부터 비트코인 투자 열풍이 맞물리면서 수신 증대 효과를 본 것으로 풀이된다.

또 아무런 조건 없이 하루만 맡겨도 연 0.6% 이자를 제공하는 케이뱅크의 파킹통장 ‘플러스박스’에도 자금이 몰린 것으로 해석된다. 저금리 기조의 장기화와 뜨겁게 달아올랐던 주식시장이 소강 상태에 접어들면서 시중에 갈 곳을 잃은 자금이 파킹통장으로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플러스박스는 최대 1억원까지 자금을 맡길 수 있고 시중은행보다 높은 금리를 제공해 투자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케이뱅크는 ▲파킹통장 ‘플러스박스’ ▲ 듀얼K 입출금통장 ▲ 코드K 정기예금 ▲ 주거래우대 정기예금 등 정기예금 등 4종의 수신상품 금리를 이날부터 0.1%포인트 내렸다.

케이뱅크가 수신상품의 금리를 인하한 것은 예대율 관리 차원으로 풀이된다. 예대율은 예금 잔액 대비 대출금 잔액 비중을 말한다. 케이뱅크는 최근 수신고가 급증하며 예대율이 다소 낮아지자 이같은 조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업비트 제휴 등이 수신 잔액과 가입자 수 증가에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파킹통장의 경쟁력 등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