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마스터스 준우승 임성재 “올해도 톱10이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성재가 마스터스 출전을 앞두고 톱10 진입 의지를 불태웠다. 사진은 지난해 미국 라스베이거스 섀도우 크릭에서 열린 ‘더 CJ컵'(THE CJ CUP) 연습라운드에서 샷을 날리는 임성재의 모습. /사진=더 CJ컵
임성재가 마스터스 출전을 앞두고 톱10 진입 의지를 불태웠다. 사진은 지난해 미국 라스베이거스 섀도우 크릭에서 열린 ‘더 CJ컵'(THE CJ CUP) 연습라운드에서 샷을 날리는 임성재의 모습. /사진=더 CJ컵
지난해 마스터스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임성재(23‧CJ대한통운)가 올해 톱10을 목표로 대회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오는 8일(현지시간)부터 나흘 동안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475야드)에서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총상금 1150만달러)가 열린다.

임성재는 개막을 하루 앞둔 7일(한국시각) 미국프로골프(PGA)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에 너무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올해도 톱10 진입 등 상위권 성적을 내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이어 “마스터스 대회는 그린이 워낙 빠르기로 유명하고 경사가 심하다. 따라서 코스 전략을 잘 짜야 될 것 같다”고 목표 달성 의지를 불태웠다.

임성재는 지난해 생애 처음으로 출전한 마스터스 대회에서 합계 15언더파 273타로 더스틴 존슨(미국)에 이어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임성재는 “지난해 이 대회에 처음 출전했는데 상위권에 계속 있었다는 게 너무 신기했다. 마지막 날 세계 랭킹 1위 존슨과 함께 플레이한 게 기억에 많이 남았다”며 “어렸을 때부터 봤던 오거스타 내셔널 코스를 직접 밟았다는 사실에 뿌듯한 느낌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지난해 대회 마지막 날 5번 홀까지 존슨을 한 타차로 쫓아갔다. 그때까지만 해도 ‘오늘 진짜 우승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지만 엄청난 성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스스로를 독려했다. 이어 “마스터스에서 준우승을 한 뒤 ‘앞으로 메이저 대회에서도 충분히 우승 경쟁을 할 수 있겠구나’라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임성재는 “마스터스가 메이저 대회에서도 제일 큰 시합으로 느껴진다. 다른 선수들도 같은 마음이겠지만 꼭 마스터스에서 우승을 한 번 하고 싶다”며 “일단 한번 우승하면 계속 평생 출전권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이 대회가 더욱 특별한 것 같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