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10년 만에 ‘서울시장 귀환’… “머리 아닌 가슴으로 일하겠다”(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7 재보궐 선거에서 오세훈 후보가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4·7 재보궐 선거에서 오세훈 후보가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4·7 재보궐 서울시장 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됐다.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57.5%의 득표율을 기록한 오 후보가 39.2%를 얻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눌렀다. 두 후보의 득표율 격차는 18.3%포인트다. 279만8788표를 얻은 오세훈 후보는 190만7336표를 얻은 박영선 후보를 89만1452표 차로 따돌리고 승리했다.

이어 허경영 국민혁명당 후보는 1.07%(5만2107표)로 3위, 김진아 여성의당 후보는 0.68%(3만3421표)로 4위, 신지예 기본소득당 후보는 0.48%(2만3628표)로 5위, 신지예 무소속 후보는 0.37%(1만8039표)로 6위, 송명숙 진보당 후보는 0.25%(1만2272표)로 7위, 이수봉 민생당 후보는0.23%(1만1196표)로 8위를 기록했다. 오태양 미래당 후보는 0.13%(6483표)로 9위, 정동희 무소속 후보는 0.03%(1874표)로 10위, 이도엽 무소속 후보는 0.03%(1664표)로 11위, 배영규 신자유민주연합 후보는 0.01%(634표)로 12위를 차지했다. 

서울시장 선거는 전체 유권자 842만5869명 중 490만3624명이 투표해 58.2%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25개 구 투표율을 살펴보면 서초구가 64.0%로 가장 높고 금천구가 52.2%로 가장 낮았다. 이밖에 ▲강남구 61.1% ▲송파구 61.0% ▲양천구 60.5% ▲노원구 60.0% ▲마포구 59.7% ▲종로구 59.6% ▲동작구 59.3% ▲강동구 59.3% ▲서대문구 59.1% ▲성동구 58.7% ▲성북구 58.5% ▲영등포구 58.3% ▲용산구 57.9% ▲구로구 57.7%, ▲도봉구 57.5% ▲중구 57.4% ▲동대문구 57.3% ▲광진구 57.2% ▲강서구 56.4% ▲은평구 56.0% ▲강북구 54.4% ▲중랑구 53.9% ▲관악구 53.9%의 투표율을 보였다.


자진사퇴 오세훈, 10년 만에 서울시장 복귀


오세훈 후보가 10년 만에 서울시장으로 복귀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오세훈 후보가 10년 만에 서울시장으로 복귀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번 선거 결과에 따라 오 후보는 10년 만에 서울시장에 복귀하게 됐다. 오 후보는 8일 밤 0시10분쯤 서울 여의도 당선에서 당선 소감으로 "위중한 시기에 이렇게 다시 일할 기회를 주신 것은 산적한 문제를 능수능란하게 빠른 시일 내 하나씩 해결하란 지상명령으로 여겨진다"며 "지난 5년 동안 일할 때는 머리로 일을 했는데 이제 시장으로 일할 때는 가슴으로 일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범죄 피해자도 언급했다. 그는 "그 피해자분이 우리 모두의 아들, 딸일 수 있다"며 "그분이 오늘부터 정말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해서 업무에 열중할 수 있도록 제가 잘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도 고마움을 표현했다. 오 후보는 "단일화 이후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신 안 대표에게도 정말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박영선 패배 인정… "성찰의 시간 갖겠다"


박영선 후보는 지지자들을 위로하며 패배를 인정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박영선 후보는 지지자들을 위로하며 패배를 인정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선거에서 진 박 후보는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8일 새벽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지지자를 위로하고 패배를 인정했다.

그는 "사랑하는 서울시민 여러분 그리고 당원 동지 여러분, 많은 강을 건넜고 깊은 산을 넘었다"고 적었다. 이어 "이른 새벽 하얀 목련이 피는 것을 보며 집을 나섰다. 목련의 단아하고 눈부신 흰빛에 맺힌 간절함이 봄을 말하고 있었다"며 박용주 시인의 '목련이 진들' 구절을 인용했다.

박 후보는 "1000만 시민의 새로운 봄을 정성껏 준비했지만 그 봄이 지고 말았다"며 "이제 새로 피어나는 연초록 잎을 보며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

전날 여의도 당사에 방문했던 박 후보는 기자들에게 "진심이 승리하기를 바라면서 끝까지 응원해주셨던 시민 여러분께 무한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회초리를 들어주신 시민 여러분들께는 겸허한 마음으로 제가 그 모든 것을 받아들이면서 가야 되겠다고 생각한다"며 선거 결과에 승복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곧바로 서울시청으로 출근해 집무를 시작한다. 서울시선관위는 오후 2시쯤 당선인 신분인 오 후보에게 당선증을 교부할 예정이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