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생했다" "감사"… 김종인·안철수 드디어 웃으며 악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 된 가운데 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2021 재보궐 선거 개표상황실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축하를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 된 가운데 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2021 재보궐 선거 개표상황실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축하를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그동안 대립하는 모습을 보였던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당선이 확정되자 웃으며 손을 맞잡았다. 

오세훈 후보는 8일 오전 0시10분쯤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선 소감을 전하며 "위중한 시기에 이렇게 다시 일할 기회를 주신 것은 산적한 문제를 능수능란하게 빠른 시일 내 하나씩 해결하란 지상명령으로 받들겠다"며 "엄중한 책임감을 주체할 수 없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오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당선은 서울과 부산 시민의 상식의 승리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국민의힘은 국민의 정서에 부합하는 정당으로서의 최대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다. 내년 실시하는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을 창출할 수 있는 기반을 굳게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리에 함께한 안 대표는 "야권이 단일화를 하고 시장선거에서 승리해 정권교체 교두보를 확보했지만 저는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며 "너무나 많은 과제가 놓여 있는데 우선 야권이 시정을 맡으면 겸허하면서도 유능하다는 것을 시민들께 보여드려야 한다. 저를 포함한 야권의 책임있는 분들이 정권교체를 위해서 혁신하고 단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자리에선 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신경전을 이어온 김 위원장과 안 대표가 웃으며 마주서서 대화하는 모습도 연출돼 눈길을 끌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과정에서 처음으로 보인 화기애애한 모습이다.

안 대표가 국민의힘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는 것을 뒤에서 지켜보며 기다리던 김 위원장은 안 대표와 손을 마주잡고 "고생 많으셨다"고 격려했다. 안 대표는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