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700명, 91일만에 최다… 4차 유행 본격화(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700명으로 치솟았다. 사진은 지난 7일 대전 중구 한밭체육관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모습. /사진=뉴스1
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700명으로 치솟았다. 사진은 지난 7일 대전 중구 한밭체육관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모습. /사진=뉴스1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일 0시 기준 700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7일 869명 이후 가장 많은 규모다. 

지역발생 사례는 674명 발생해 이틀째 600명대를 이어갔다. 1주 동안 지역발생 확진자는 543.3명으로 전일 523.7명에서 19.6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보면 0시 기준 지난달 26일부터 오늘까지(2주 동안) '490→505→482→382→447→506→551→557→543→543→473→478→668→700명'이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최근 2주 동안 '467→490→462→369→429→491→537→532→521→514→449→460→653→674명'을 기록했다.

이날 지역발생 674명은 전날 0시 기준 지역발생 확진자 653명보다 21명 증가했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서울 239명, 경기 223명, 인천 23명으로 전국 지역발생 확진자의 72%를 차지했다.

지역발생 기준으로 서울은 2월17일 247명 이후 50일만에 최다 확진자가 발생했고 경기는 2월18일 237명 이후 49일만에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왔다.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