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위해 시상식서 "무야호" 외친 농구선수…"기분이 좋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영삼의 재치 있는 수상 소감에 많은 이들이 웃음을 감추지 않았다. /사진=KBL 유튜브 캡처
정영삼의 재치 있는 수상 소감에 많은 이들이 웃음을 감추지 않았다. /사진=KBL 유튜브 캡처
전자랜드 정영삼이 딸을 위해 "무야호"를 외쳤다.

지난 7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는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시상식을 웃음바다로 빠지게 만든 수상자가 있었다. 주인공은 전자랜드 정영삼이었다.

'이성구 페어플레이상'을 받은 정영삼은 "특별한 상이라 영광이고 기분이 날아갈 것 같다"며 "올해 중학교 입학한 딸하고 약속했다. 이거 하고 내려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영삼은 "무야호"를 외치며 사람들을 웃음 짓게 했다.

"무야호"는 과거 MBC '무한도전'에 출연한 최규재 할아버지가 "무한도전"을 "무야호"로 잘못 외치며 생긴 유행어다. 방송 당시엔 큰 관심을 못 받았지만 최근 네티즌들이 기분이 좋을 때마다 "무야호"를 외치며 유행어가 됐다.

정영삼의 재치 있는 수상 소감을 들은 누리꾼들은 "그만큼 기쁘시다는 거죠", "영삼이형 웃기네 진짜", "싱글벙글 KBL"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