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참패 책임'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전당대회·원내대표 선출 앞당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당 지도부는 4·7재보선 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민주당 지도부는 4·7재보선 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 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했다.

8일 오후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고 밝혔다. 김 직무대행은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고 결과를 책임지겠다"며 "지도부 총사퇴가 이런 혁신과 성찰의 출발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직무대행은 전당대회, 원내대표 선출을 최대한 앞당겨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는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민주당 혁신에 헌신하겠다"며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뿌리 깊은 나무처럼 민주당이 국민에게 사랑받을 수 있게 쇄신에 전념하겠다"고 전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