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상하지만' MBC 일기예보 정치색 논란…캐스터 "멘트 실수때문, 오해 없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 비와?' 유튜브 채널 갈무리 © 뉴스1
'오늘 비와?' 유튜브 채널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박하명 기상캐스터가 진행한 '오늘비와?' 영상이 정치색 논란에 휘말렸다.

MBC가 운영하는 날씨 유튜브 채널 '오늘비와?'는 8일 오전 '[날씨] '속상하지만 괜찮아… #봄이야' / 박하명 캐스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오늘비와?'는 기상캐스터들이 매일 날씨에 관한 짧은 영상을 클립으로 공개하는 유튜브 채널이다. TV 정규 뉴스에서 일기예보 후 해당 영상에 섬네일 및 새로운 자막을 입혀 업로드하거나, '오늘비와?' 채널만을 위해 제작한 날씨 소개 영상을 올리는 형식 등으로 이뤄진다. 논란이 된 이번 영상도 박하명 기상캐스터의 이날 아침 뉴스에서의 날씨 소개 영상에 섬네일 등을 넣어 업로드한 것이다.

이번 영상의 섬네일에는 '속상하지만 괜찮아…#봄이야'이란 문구가 담겼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무엇이 속상한 것이냐"며 의혹을 제기하기 시작했다. 특히 전날인 7일 있었던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후보들이 당선된 점을 들며, 일기예보를 통해 정치색을 드러낸 것이 아니냐고 주장했다.

박하명 기상캐스터 SNS 갈무리 © 뉴스1
박하명 기상캐스터 SNS 갈무리 © 뉴스1

논란이 커지자 '오늘비와?' 제작진은 "박하명 기상캐스터가 아침 방송을 맡은지 나흘째밖에 안 되어 방송이 매우 불안정하다"며 "오늘 첫 번째 방송에서 유독 실수가 많아 본인의 날씨 방송에 속상한 점이 있었다고 한다, 자칫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제목을 붙인 점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더욱 열심히 날씨 방송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오늘비와?' 측은 해당 영상에서 '속상하지만 괜찮아'를 '완연한 봄'으로 수정했다. 그러나 비판이 지속되자 해당 영상은 아예 삭제됐다.

박하명 캐스터도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오늘 날씨 멘트를 정말 정성껏 준비했는데 통으로 까먹고 제대로 버벅거려서, 너무 속상한 날이었다"며 "오해가 없으셨으면 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저는 그 어떤 정치 성향도 표하려는 뜻이 없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