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형 감독 "홈런으로 첫 안타 친 추신수, 축하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랜더스와 한화이글스의 경기에서 SSG랜더스 추신수가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이날 경기는 SSG 랜더스가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6대4로 승리했다. 2021.4.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8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랜더스와 한화이글스의 경기에서 SSG랜더스 추신수가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이날 경기는 SSG 랜더스가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6대4로 승리했다. 2021.4.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인천=뉴스1) 김도용 기자 = 프로야구 SSG랜더스 김원형 감독이 한국 프로야구 무대에서 홈런으로 첫 안타를 기록한 추신수를 축하했다.

SSG는 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경기에서 6-4로 승리했다.

추신수는 4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앞서 3경기에서 무안타에 그쳤던 추신수였기에 이날 안타는 더욱 값졌다.

경기 후 김원형 감독은 "(추)신수가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하면서 타점까지 기록했다. 축하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SSG는 추신수 외에도 중심타선이 힘을 냈다. 최정은 2타점을 기록했고, 최주환과 한유섬은 4-4로 팽팽하던 8회말 연속 안타를 쳐 6-4 역전에 발판을 마련했다.

김 감독은 "8회 주환이와 유섬이가 집중력 있게 안타를 쳐 다음 타자들에게 잘 연결해줬다. 그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칭찬했다.

또한 김 감독은 "불펜에서 4명이 4이닝을 잘 막아줘서 이길 수 있었다"고 불펜 투수들을 칭찬했다. SSG 선발투수 문승원에 이어 서진용, 김태훈, 이태양, 김상수가 6회초부터 1이닝씩을 맡아 무실점을 기록,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23:59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23:59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23:59 04/20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23:59 04/20
  • 금 : 65.74상승 0.9123:59 04/20
  • [머니S포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화의 주재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화의 주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