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미얀마 국영 보석 기업에 제재…"군정 수입 차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미국 재무부가 미얀마 군사정권의 수입 창출 능력을 축소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미얀마 국영 보석 기업에 제재를 가했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안드레아 가키 재무부 해외자산통제 국장은 8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이번 조치는 미얀마 전역의 주요 국영기업들을 포함, 미얀마의 군사 자금원을 끊으려는 재무부의 의지를 강조한다"고 말했다.

성명에 따르면 해당 회사는 재무부의 특별 지정 국가 명단에 올랐다.

이번 조치는 보석 채굴 허가와 면허를 발급하고 보석과 옥 판매로 수익을 모으는 법인과 미국인 간 거래를 차단하는 것이다.

미얀마는 옥의 세계 주요 공급국이자, 중국에서 찾는 돌이나 루비 등 희귀한 보석들의 공급원이다.

올해 2월1일 미얀마 권력을 장악한 군정은 이들의 쿠데타를 반대하는 시위자 600명 이상을 해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미국은 앞서 쿠데타에 연루된 장군들이나 그 가족 중 일부에 대해 제재를 가한 상태이고 군부가 통제하는 두 개의 기업에 대해서도 제재를 취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0
  • 금 : 65.74상승 0.91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