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랩셀 아티바, 나스닥 상장위해 IPO 서류 제출… 공모액 '1억달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티바는 8일(현지시각)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기업공개를 위한 서류들을 비공개로 제출했다. 공모금액은 1억달러(약 114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사진=아티바
아티바는 8일(현지시각)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기업공개를 위한 서류들을 비공개로 제출했다. 공모금액은 1억달러(약 114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사진=아티바
GC녹십자랩셀의 미국 자회사 아티바가 IPO(기업공개)를 위한 신청서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했다.

아티바는 8일(현지시각)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기업공개를 위한 서류들을 비공개로 제출했다. 공모금액은 1억달러(약 114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발행한 주식 수와 공모가의 범위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아티바는 'RTVA'라는 이름으로 나스닥에 상장할 계획이다. 투자자모집 역할(Joint Bookrunner)은 골드만삭스·코웬·에버코어 ISI가 맡았다.

아티바는 2019년 3월 GC녹십자홀딩스와 GC녹십자랩셀이 설립한 미국 연구개발 기업이다. 같은 해 11월 GC녹십자랩셀로부터 NK세포치료제를 기술이전받았다. 이어 다국적제약사 MSD(머크)에 총 18억6600만달러(약 2조861억원) 규모 'CAR-NK 플랫폼'을 수출해 기업가치를 올렸다. 아티바는 현재 제대혈 NK 세포치료제 'AB101'과 전이성 유방암 CAR-NK 치료제인 'AB201'을 개발 중이다.

아티바는 현지화를 위해 미국 벤처캐피탈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지난해 6월 시리즈A에서 바이오 전문 벤처캐피탈 5AM·RA·벤바이오 등으로부터 7800만달러(약 94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 2월 시리즈B에서는 1억2000만달러(약 1350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았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