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저신용자 대상 햇살론카드, 보증비율 100%로 카드사 부담 낮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저신용자들도 카드 이용이 가능하도록 '햇살론 카드' 출시를 정부와 업계가 공동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최저신용자 대상 상품임을 고려해 보증비율 100%로 운영될 예정이므로 연체시 카드업계의 부담은 매우 낮을 것"이라고 말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9일 서울 중구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회사·저축은행 최고경영자(CEO) 등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카드·캐피탈·저축은행 대표들에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이 원활히 안착할 수 있도록 중소금융업권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고 업계 현안을 논의했다.

은 위원장은 햇살론 카드와 관련해 "상품의 세부사항과 관련해 의견을 적극 수렴할 예정으로 카드업계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햇살론 카드는 신용카드를 발급하기 어려운 저소득자와 저신용자 등 금융취약계층을 위한 상품이다. 이들이 신용관리교육을 이수하고 최소한의 상환능력을 충족하면 신용카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정부가 추진하고 있다.

신용관리교육을 일정시간 이수한 신용평점 하위 10% 이하자 중 소득증빙이 가능하면 최대 200만원 내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은 위원장은 이어 금소법이 불완전판매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고 금융업권의 신뢰회복을 위해 시행된 만큼 금융권 저반에 건전한 소비자보호 문화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예금이나 대출성상품 위주로 취급하는 중소금융업권은 투자성·보장성 상품을 취급하는 다른 업권에 비해 금소법 시행에 따른 혼선이 크지 않다"면서도 "새롭게 영업규제를 받는 신협 단위조합, 대출모집인, 리스·할부모집인의 경우 법 시행 초기 규제준수 부담이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해당 판매업자들이 새로운 제도에 연착륙할 수 있도록 신협중앙회와 중대형 금융회사에서 교육·설명 등에 각별히 신경써달라는 게 은 위원장의 당부다.

정부도 현장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업계와의 소통을 이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금융당국은 지난달 말부터 금소법 애로사항 신속처리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며 다음주부터 금소법 시행상황반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은 위원장은 "법규준수에 어려움이 없도록 업계와 함께 내부통제·소비자보호기준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 중"이라며 "농·수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소비자 보호규제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빠른 시일내에 관계부처 협의를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또 여전사와 저축은행의 디지털 혁신과 규제개선 분야에 대해서도 "함께 고민하고 소통해 개선방안을 찾아 나가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3.98하락 0.3512:43 04/16
  • 코스닥 : 1017.23상승 3.3312:43 04/16
  • 원달러 : 1117.90상승 0.312:4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2:43 04/16
  • 금 : 64.17상승 1.6112:43 04/16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민주당 원내대표는 누구?'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주호영 "개각은 물갈이 퍼포먼스 아닌 '국정전환' 필요"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민주당 원내대표는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