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은행, 여성임원 고작 3명… '유리천장' 여전히 높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방은행의 ‘유리천장’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시중은행 창구 /사진=머니S
지방은행의 ‘유리천장’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시중은행 창구 /사진=머니S
지방은행의 '유리천장'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경영 일선에 나서는 지방은행 여성 임원 수는 시중은행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남녀 직원의 급여 차이도 여전히 큰 것으로 분석됐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해 부산·경남·대구·광주·전북·제주은행 등 지방은행 6곳에서 사외이사를 제외한 여성 임원은 3명에 불과했다. 부산·경남·대구은행에만 1명씩 있었다. 반면 남성 임원은 90명에 육박했다.

이는 2년 전과 같은 수준이다. 지난 2018년 6대 지방은행의 여성 임원 수는 전체 임원 96명 중 3명에 그쳤다. 같은 해 금융감독원이 은행권의 채용 성차별 해소를 위해 '은행업감독업무시행세칙'을 개정, 성비공시를 강화했지만 효과가 없었다.

지방은행 여성 임원 수는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등 시중은행 4곳과 비교했을 때도 적은 수준이다. 시중은행 4곳의 여성 임원은 지난해 기준으로 전체 96명 가운데 6명에 그쳤다.

성별 격차는 평균 연봉에서도 드러났다. 6대 지방은행의 지난해 남성 직원 평균 연봉은 1억700만원으로 여성 평균 연봉 7100만원보다 1.5배 가량 많았다.

지방은행 관계자는 "최근 여성 지점장이 많아지는 등 긍정적인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며 "앞으로 여성 임원을 점진적으로 늘리는 등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변혜진
변혜진 hyejin8@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변혜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