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사회복지시설에서 코로나 확진자 21명 발생…최근 2주간 34명 확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일 긴급 기자회견을 가진 허성곤 김해시장/사진=김해시
9일 긴급 기자회견을 가진 허성곤 김해시장/사진=김해시
김해시 재활노인주간보호센터에서 9일 코로나19 확진자 21명이 발생했다.

9일 허성곤 김해시장이 긴급 기자회견에서 갖고 "재활노인주간보호센터에서 종사자 3명, 이용자 16명, 가족 2명 총 21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면서 "코로나19의 지역 확산 우려가 매우 높아 고강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3월27일 이후 전국적인 확산과 부산 등 인근 지역 확진자가 증가 하면서 김해시에서도 최근 2주간 3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날 특별방역대책을 밝힌 허 시장은 먼저 주간노인보호센터 등 사회복지시설에 대해 방역실태 점검을 주 1회에서 1일 점검으로 전환하며 시설 종사자의 외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자 시설에서 종사자의 활동 동선 작성을 의무화하여 관리한다고 밝혔다.

봄철 시민이 많이 찾는 내동 연지공원은 일부 시설에 대한 이용을 제한하고, 수영장 등 시에서 관리하는 공공시설에 대하여는 일시 폐쇄 할 계획이다. 또한, 집단감염의 우려가 높은 유흥·단란주점, 노래연습장,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하여는 경찰과 합동 점검반을 편성하여 매일 10시부터 익일 새벽 4시까지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그동안 5인이상 사적모임금지 위반으로 적발된 자에 대하여 행정지도 및 과태료 90건의 조치를 하였으며 앞으로도 핵심방역수칙 위반, 고의성이 높고 위반 정도가 심한 경우,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감염발생 우려가 상당한 경우 등에는 즉시 원스트라이크아웃 적용 등 무관용 처분 할 예정이며 자가격리자에 대한 관리도 강화하여 주3회 이상 불시점검을 통해 위반 적발 시 즉시 고발 조치한다.

허성곤 시장은 “젊은층, 가족모임 등을 통해서 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잠깐이라도 방심하면 그동안의 노력이 모두 물거품이 될 수 있다.”며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기본 방역수칙을 꼭 실천하고, 봄나들이 등 타 지역방문 및 소모임 자제와 의심 증상 시는 반드시 진단검사를 받아주실 것을 요청 드린다”고 강조했다.
 

김해=김동기
김해=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23:59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23:59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23:59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23:59 05/07
  • 금 : 65.90하락 1.2723:59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