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총기 사용은 전염병… 미등록·불법개조 강력히 규제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8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 로즈 가든에서 총기폭력 예방에 관한 행정조치를 발표했다. /사진=로이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8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 로즈 가든에서 총기폭력 예방에 관한 행정조치를 발표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총기 사건을 '전염병'이라고 언급하며 규제 조치를 발표했다.

지난 8일(현지시각) 로이터와 AFP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내 연이은 총기 사건을 두고 "이것은 전염병이며 공중보건 위기로 멈춰야만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총기 폭력이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한 6가지 행정 조치를 발표했다. '유령총'과 '안정화 보조장치' 등에 대한 규제에 초점을 맞췄다.

유령총은 사제 총기를 가리키는 말로 부품 구입 시 신원 확인이 필요 없다. 고유 번호가 없기 때문에 범죄에 사용됐을 때 추적도 어렵다.

바이든 대통령은 권총을 소총으로 쉽게 개조할 수 있는 안정화 보조장치를 국가총기법에 따라 등록하도록 했다. 지난달 콜로라도 볼더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당시 이 장치로 개조된 권총이 사용돼 피해가 더 컸다고 경찰은 밝혔다.

군사용 무기와 대형 탄약 클립을 개인이 소지하는 것도 금지하라고 지시했다.

이밖에도 총기 폭력 사건이 발생하기 쉬운 지역사회에 대한 관여 프로그램 투자 계획도 포함햇다.

각 주가 위험 인물로부터 총기를 일시적으로 몰수하는 '적기법'(Red Flag Laws)을 채택하도록 독려하는 내용도 담았다. 총기 거래와 관련한 종합 보고서를 작성할 것도 법무부에 지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총기 폭력을 막기 위해선 행정적 조치만으론 한계가 있다면서 의회에 총기 규제 관련 법안을 조속히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그는 "미국 국민들에게 이것은 당파적 문제가 아니다"며 "지금은 행동할 때"라고 강조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0상승 52.118:03 05/10
  • 코스닥 : 992.80상승 14.518:03 05/10
  • 원달러 : 1113.80하락 7.518:03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3 05/10
  • 금 : 65.90하락 1.2718:03 05/10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