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 '다방 앱' 사용자도 '재개발·재건축' 검색 폭발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대학가의 온라인 강의가 지속되며 자취방을 구하는 대학생이 줄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내 최대 부동산 플랫폼 '다방'이 올 1분기 앱 이용자 트렌드를 조사한 결과 사회초년생, 직장인이 포함된 25~34세가 36.2%로 가장 많고 18~24세 28.8%, 35~44세 14.4%, 45~54세 10.4%, 55세 이상 7.8% 순으로 나타났다.

대학생 비중이 높은 18~24세 이용자는 전년동기대비 3.7% 감소했다. 반면 25-34세는 같은 기간 5.4% 늘어나 최근 1인가구 증가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에서 다방 이용자가 가장 많이 검색한 지역은 관악구(37.1%)로 나타났다. 원룸이 밀집한 지역으로 관악구의 청년 인구 비율은 전국에서 가장 높은 40.3%다. 다음으로 강서구(16.8%) 강남구(15.4%) 중랑구(8.7%) 동작구(4.8%) 순이다.

내집 마련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분양 정보관' 조회 수는 전년동기대비 38.6% 증가했다. 다방 앱 내 ‘테마 분양’ 정보 중에 서울과 경기 '재건축·재개발'을 검색한 사용자는 43.5%로 가장 많았다. 역세권(27.7%) 몰세권(18.4%) 대단지(8.3%) 등에도 관심이 높았다.

1분기 중 재개발·재건축 검색이 가장 많았던 기간은 3월 둘째 주(3월 8~14일)로 서울시장 선거 공약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다방은 분석했다. 박성민 다방 사업마케팅본부 총괄이사는 "정부의 주택공급 계획과 재개발·재건축에 대한 기대가 커져 관련 정보를 검색하는 사용자들이 늘었다"며 "정보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2030 세대에 유익한 부동산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관련 콘텐츠 영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