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스마트워크’ 위한 ‘토털 패키지’ 내놨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이버웍스·워크플레이스·워크박스가 유기적으로 통합된 ‘네이버 클라우드 포 스마트워크’가 출시됐다. /사진제공=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웍스·워크플레이스·워크박스가 유기적으로 통합된 ‘네이버 클라우드 포 스마트워크’가 출시됐다. /사진제공=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클라우드는 기업 업무환경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네이버 클라우드 포 스마트워크(NAVER Cloud for SMARTWORK)’를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클라우드 기반으로 ▲협업 도구 ‘네이버웍스’ ▲기업 정보 시스템 ‘워크플레이스’ ▲파일 공유 서비스 ‘워크박스’가 하나로 통합된 패키지 솔루션이다.

네이버클라우드에 따르면 ‘네이버 클라우드 포 스마트워크’는 기업이 이런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을 각각 이용해야 했던 불편을 줄이는 데서 나아가 하나의 솔루션처럼 유기적으로 연계되게끔 구성됐다. 하나의 ID로 솔루션 간 구성원 정보를 연계하는 단일 통합 프로세스로 비용과 관리 부담을 줄이고 운영 효율성을 높였다. 직관적인 UI(사용자 인터페이스)와 함께 비전문가도 10분이면 기본 설정이 가능한 수준의 쉬운 사용법도 특징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앞으로 ‘네이버 클라우드 포 스마트워크’에 다양한 산업별 특화된 버티컬 솔루션을 추가할 계획이다. 올해는 분야별로 여러 전문기업과 협업해 헬스케어·교육·전자상거래·콜센터 등 산업과 사용유형에 따라 특화된 버티컬 솔루션을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것에 집중한다. 이런 버티컬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면서 기업 비즈니스에 필요한 서비스 전반을 패키지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출시에 맞춰 ‘클로바’와 ‘파파고’ 등 네이버의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지능형 서비스도 추가됐다. ‘네이버웍스’에서 다양한 외국어 자동 통번역 기능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OCR(광학문자인식)과 봇(Bot) 기능도 최근 ‘네이버웍스’와 ‘워크플레이스’에 신규 기능으로 추가됐다.

장근창 네이버클라우드 수석이 '네이버 클라우드 포 스마트워크'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온라인 행사 캡처
장근창 네이버클라우드 수석이 '네이버 클라우드 포 스마트워크'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온라인 행사 캡처

네이버클라우드의 상품 포트폴리오는 이달 기준 179개에 달하며 올해 250개 이상으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와 견줘도 대등한 수준이라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앞으로는 서비스 품질과 함께 버티컬 솔루션 등 고객 맞춤형 서비스 제공으로 차별화한다는 전략이다.

장근창 네이버클라우드 서비스전략·사업기획 담당 수석은 “퍼블릭 클라우드의 연평균 성장률은 17%인 데 비해 네이버클라우드는 매년 2배가량 성장해왔다. 그동안 따라잡기 위해 달려왔다면 이젠 고객이 필요로 하고 네이버가 잘하는 게 뭔지 찾게 됐다”며 “어렵게 여겨지는 다양한 B2B 솔루션을 고객에 맞춰 가장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81하락 25.5112:16 05/17
  • 코스닥 : 962.88하락 3.8412:16 05/17
  • 원달러 : 1132.70상승 4.112:16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2:16 05/17
  • 금 : 65.26하락 1.312:16 05/17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접견
  • [머니S포토] 송영길 "한미정상회담으로 백신 불안해소 기대"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