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공급 못 받는 북한… 수급난에 5월도 불투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에 공급 예정이던 코로나19 백신이 세계적인 수급난 여파에 더 지연될 전망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북한에 공급 예정이던 코로나19 백신이 세계적인 수급난 여파에 더 지연될 전망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북한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이 늦어질 전망이다. 당초 다음달로 예상됐지만 세계적으로 불어 닥친 백신 수급난을 북한도 피해갈 수 없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의 에드윈 살바도르 평양사무소장은 “코로나19 백신 국제 공동 배분 프로젝트 ‘코백스’를 주도하는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으로부터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이 지연될 것이란 통보를 받았다”고 최근 밝혔다.

북한은 코백스를 통해 현재까지 199만2000회 접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했으며 이 가운데 170만4000회분을 5월까지 전달받을 계획이었다.

북한이 받을 코로나19 백신은 영국 옥스퍼드대와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공동 개발한 백신으로서 1인 2회 접종을 기준으로 한다.

북한은 인도에서 생산된 이 백신을 공급받을 예정이었지만 최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수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북한에 배정된 물량도 예정대로 공급되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

살바로르 소장은 “코로나19 백신 공급 지연은 북한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도 해당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의료진·노인 등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한다는 계획을 세워둔 것으로 전해진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