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효정·지호 "소녀시대 태연, 요정인 줄 알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마켓'에 오마이걸 효정·지호가 출연했다.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마켓 방송 화면 캡처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마켓'에 오마이걸 효정·지호가 출연했다.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마켓 방송 화면 캡처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마켓'에서 오마이걸 효정·지호가 손님으로 등장해 태연에게 팬심을 전했다.

10일 방송에서 붐은 효정을 향해 "지난번에 항상 '웃상'이라고 했는데 놀토에선 정색을 많이 했다"며 "모니터하고 실망을 했다더라"라고 운을 뗐다.

이에 효정은 "최초로 '정색짤'이 나왔던 프로그램"이라며 "방송 모니터를 해보니까 소리를 많이 질렀더라. 오늘은 조신하게 있다가 가겠다. 오늘은 최대한 밝게 하고 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키는 "나도 매일 방송 전에 결심하는 부분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붐은 "지호가 오늘 첫 출연인데 이분을 만난다고 해서 무척 긴장했다고 하더라"라고 말하자 지호는 태연을 지목했다.

지호는 "연습생 때 B1A4 선배님들 무대가 있으면 방송국에 갔다. 그때 작고 반짝반짝한 분이 계셨다. 태연 선배님이었다"며 "정말 요정인가 사람인가 했다. 바로 옆에 계시니까 눈을 제대로 못 보겠다"며 부끄러워했다. 그러자 태연은 "너무 반갑다. 오늘 잘 놀아보자"고 화답했다.

붐은 "키도 좀 기대한 것 같다"라고 물었고 지호는 "선배님도 정말 좋아한다"라고 수습했다. 키는 "나는 태연은 정말 괜찮다. 넉한신피만 아니면 된다"며 넉살·한해·신동엽·피오를 가리켰다. 이어 붐이 "문세윤·김동현 문동은 어떠냐"라고 묻자 키는 "문동은 좋아해도 아무렇지 않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