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최양락 "'1호가…' 다툼 가짜냐고? 큰일 날 소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최양락이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의 진정성에 대해 얘기했다.

1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코미디언 팽현숙 최양락 부부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1호가 될 순 없어'로 또 다른 전성기를 맞이했다. 팽현숙은 "거짓말 보태서 광고가 매일 들어온다. 그런데 비슷한 게 많이 들어와서 하나밖에 못 한다. 스케줄이 안 맞아서 못한다"고 말했다. 최양락은 인기를 실감한다면서 "팽현숙의 가게 일을 보는데 20대 손님들이 사진 요청을 한다. '1호가 될 순 없어' 전엔 그렇지 않았다"고 밝혔다. 얼마 전엔 초등학생이 용돈을 적게 받는다며 불쌍하다고 했다고.

강호동은 콘셉트로 싸우는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질문했다. 최양락은 "큰일 날 소리다"며 "그렇게 되면 사기다. 가짜는 아니다. 대신 과장된 액션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팽현숙은 "우리가 늘 싸우는 줄 알고, 가게에서 조금 붙어있으면 방송이 다 가짜라고 생각한다. 또 약간 싸우면 흐뭇하게 바라본다"고 주변 사람들의 반응을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4.31하락 27.3514:00 05/13
  • 코스닥 : 956.70하락 10.414:00 05/13
  • 원달러 : 1130.90상승 6.214:00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4:00 05/13
  • 금 : 66.56상승 1.0214:00 05/13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언쟁 벌이는 여야'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