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팽현숙X최양락, 1호의 위엄…입담만으로 시간 삭제(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팽현숙과 최양락이 입담만으로 '아는 형님'을 압도했다.

1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코미디언 팽현숙 최양락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최양락은 강호동이 자신의 마음 속 1호 후배라고 말했다. 이는 '때려주고 싶은 후배 1호'라는 뜻이었다. 최양락은 강호동과 딱 한 번 프로그램을 같이 한 적이 있는데, 최양락은 게스트로 출연했다가 입담을 자랑해 고정 MC로 발탁이 됐다. 최양락은 수락을 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강호동의 독특한 진행 스타일 때문에 적응하지 못하고 점차 변두리로 밀려났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최양락을 어려워했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최양락은 "내가 한마디 하려고 하면 '조용! 한마디 하시잖아!'라고 했었다"며 "하려고 했던 얘기도 까먹었다"고 폭로했다.

팽현숙은 "우리가 기복이 있었다. 최양락이 잘 나가다가 잘렸다. 38세였는데 나이가 많다는 이유였다"고 말했다. 최양락은 "'좋은 친구들'을 후배한테 넘겨주라고 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이후 호주로 이민 갔다. 팽현숙은 "영어도 못 하고 직업도 없으니 고향이 너무 그리웠다. 그런데 그 누구도 전화해주는 사람이 없었다. 그때 전화해준 사람은 고마운 사람이어서 기록해놨다"고 말했다.

호주 생활에 대해 최양락은 "딸 하나만 직업이 있었다. 학생. 나머지는 다 무직이었다. 일과는 딸을 학교에 보내주는 게 다였다"고 회상했다. 팽현숙은 "돈이 없는데 고기가 먹고 싶었다. 마트에 갔더니 소고기가 굉장히 쌌다. 여러 개 사서 갈비찜을 했다. 오랜만에 포식을 했는데, 남동생 친구가 유학 중이었다. 가끔 놀러 왔는데 포장지를 보더니 개 사료라고 하더라. 최양락이 이 소리를 듣고 울었다"고 말했다. 최양락은 맛은 있었다며 웃음으로 승화했다. 그는 "애들이 치킨이 먹고 싶다고 했다. 닭 다리, 날개를 먹고 싶다는데 원하는 부위를 안 줘서 계속 바꿔 달라고 했다. 직원이 음식을 던지기에 순간 화가 나서 욕을 했다. 추태였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1호가 될 순 없어'로 또 다른 전성기를 맞이했다. 팽현숙은 "거짓말 보태서 광고가 매일 들어온다. 그런데 비슷한 게 많이 들어와서 하나밖에 못 한다. 기간이 끝나면 또 할 수 있으니 연락 달라"고 틈새 홍보에 나섰다. 최양락은 팽현숙의 가게에서 높아진 인기를 실감한다면서 "팽현숙의 가게에서 카운터를 보는데 20대 손님들이 사진 요청을 한다. '1호가 될 순 없어' 전엔 그렇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송중기가 출연하는 '빈센조' 섭외 요청이 들어왔지만 바빠서 수락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강호동은 콘셉트로 싸우는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질문했다. 최양락은 "큰일 날 소리다"며 "그렇게 되면 사기다. 가짜는 아니다. 대신 과장된 액션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팽현숙은 "손님들이 우리가 늘 싸우는 줄 알고, 가게에서 조금 붙어있으면 방송이 다 가짜라고 생각한다. 또 약간 싸우면 흐뭇하게 바라본다"고 주변 사람들의 반응을 전했다. 화제를 모았던 쪽파 투척 사건에 대해 최양락은 "힘은 내가 더 세다. 내가 성격이 좋지는 않다. 참으니까 '초코양락'이 된 거다. 욕도 한 적 없다. 딱 한 번 벽을 쳤다. 팽현숙이 '나를 못 때려서 그렇지?'라고 하길래 그렇다고 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