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내년 목련이 필때(대선)까지 단합해 달라"

"나아가야 할 길은 오직 하나 정권재창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캠프 사무실을 찾아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4.7/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캠프 사무실을 찾아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4.7/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김달중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했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0일 선거 패배 후 불거진 당 내홍과 관련해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은 오직 하나, 정권재창출을 위해 매진하는 것"이라며 단합을 주문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도문 형식의 글을 통해 "모든 것은 제가 부족했기 때문"이라며 선거 패배의 원인을 놓고 당 안팎에서 시끄러운 상황을 우려했다.

이어 그는 "의견이 서로 다를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우리 앞에 가장 중요한 것, 서로 비난하지 않게 해 주시옵소서"라며 "서로 다른 의견도 서로 품고서, 품이 큰 민주당으로 거듭나도록 해 주시옵소서"라고 했다.

그는 "서로 믿음과 신뢰를 잃지 않도록 해 주시옵소서"라며 "박영선을 외쳐주셨던 당원동지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하며 간절한 제 기도를 올린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내년 목련이 필때까지 단합해 달라"는 메시지를 통해 앞으로 올 대선까지 당의 단결을 거듭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7.37상승 20.1723:59 05/04
  • 코스닥 : 967.20상승 5.3923:59 05/04
  • 원달러 : 1122.60하락 1.423:59 05/04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23:59 05/04
  • 금 : 67.76상승 3.3823:59 05/04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윤호중 원내대표 '첫 상견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현황보고, 의견 나누는 금융위·기재부
  • [머니S포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청년일자리 확대 집중"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