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버 3' 허경영, 눈은 차기 대선으로…"다음 대통령은 나"라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7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해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는 허경영 국가혁명당 총재. 허 총재는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를 차지한 여세를 몰아 내년 대선에 도전할 뜻을 드러냈다.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4.7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해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는 허경영 국가혁명당 총재. 허 총재는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를 차지한 여세를 몰아 내년 대선에 도전할 뜻을 드러냈다.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허경영(73) 국가혁명당 총재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냈다며 그 기운을 이어받아 내년 3월9일 '20대 대통령 선거'에 나설 뜻을 드러냈다.

허 총재는 11일 SNS에서 "자꾸 허경영에 대한 기사가 나온다"며 흐뭇해 한 뒤 "미안하지만 다음 대통령은 나다"고, 서울시장 도전에 머물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번 보궐선거 결과, 자신을 찾는 국민들이 많았음을 확실히 알게 됐다는 것이다.

허 총재는 4.7 재보궐 선거에서 5만2107표(득표율 1.07%)를 얻어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279만8788표 57.50%),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190만7336표 39.18%)에 이어 출마 12명 중 당당히(?) 3위를 차지했다.

대선 2번, 총선 2번, 지방선거 3번 등 7차례 선거에 나섰던 허 총재가 5만표 이상 얻은 것은 2007년 제17대 대선(9만6756표· 10명 중 7위)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만약 허 총재가 20대 대선에 나온다면 1997년 15대 대선(3만9055표· 7명 중 7위 ), 2007년 17대 대선 이후 15년만이자 3번째 출마가 된다.

대선에 출마하면 공탁금만 3억원(19대 대선 기준)이나 되는 등 수백억원의 비용이 들어 짜임새 있는 정당이 아니면 버티기 힘들만큼 비용부담이 크다.

하지만 허 총재는 돈 문제만큼은 큰걱정 하지 않는다는 뜻을 여러차례 밝힌 바 있다.

허 총재는 이번 4.7보궐선거 때 72억6224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출마 12명 중 가장 부자였다. 2020년 납세액이 무려 15억4722만원으로 만만찮은 재력의 소유자임을 입증했다.

또 방송 인터뷰에서 "2차례 대선에 출마해 공탁금 5억원과 선거운동비용 등으로 450억원 가까이 썼다"며 이 모두 자신의 돈과 후원자들의 지원으로 문제없이 처리했다고 말했다.

허 총재가 20대 대선에 나설 경우 Δ국가배당금 Δ연애수당 Δ출산수당 Δ그린벨트 풀어 주택공급 등 기존 공약을 확대 재생산해 외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