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내리고 무릎꿇은 '세모녀 살인' 김태현, 사이코패스 검사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원구 세 모녀 살인 피의자 김태현(25)이 9일 오전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앞서 무릎을 꿇고 있다./사진=뉴스1
노원구 세 모녀 살인 피의자 김태현(25)이 9일 오전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앞서 무릎을 꿇고 있다./사진=뉴스1
경찰이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25)에 대해 사이코패스 검사와 여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지난 9일 노원경찰서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그 동안은 사이코패스 평가를 위한 밑작업을 진행, 오늘부터 분석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사이코패스 검사는 그간 김태현을 심층면담하면서 모은 구술자료를 프로파일러들이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프로파일러들은 자료를 토대로 각자 평가하고 서로 토의하면서 김태현이 사이코패스에 해당하는지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검사도구로는 PCL-R(사이코패스 체크리스트)이 이용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 검사는 대인관계나 정서성, 사회적 일탈 여부를 확인하는 20개 항목으로 구성된다. 40점 만점인 이 검사에서 24점 이상이 나오면 사이코패스로 분류된다.

경찰은 사이코패스 여부를 결론짓기까지 최소 일주일 이상은 소요된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사이코패스에 해당하는지 여부가 국민적 관심사인 만큼 해당 의혹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태현에 여죄가 있는지 여부도 계속해서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세 모녀 살인 범행 과정에서 추가 범법 행위가 있었는지 뿐만 아니라 다른 피해자에게 비슷한 수법으로 저지른 범행이 있는지 살피겠다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수사하면서 확보한 통화내역이나 게임 접속 내역, 스마트폰 포렌식 자료를 토대로 다른 사람에게도 비슷한 범행을 저지른 적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수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노원경찰서는 지난 3월25일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김태현을 체포했다. 김태현은 체포 이틀 전인 23일 오후 5시30분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김태현이 온라인게임 모임에서 만난 피해자 큰딸을 스토킹한 정황도 포착됐다. 큰딸은 평소 지인들에게 "김태현으로부터 스토킹을 당하고 있다"고 호소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해 4일 발부받은 뒤 김태현에 살인·절도·특수주거침입·경범죄처벌법위반(지속적괴롭힘)·정보통신망법위반 혐의롤 적용해 지난 9일 송치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0상승 52.123:59 05/10
  • 코스닥 : 992.80상승 14.523:59 05/10
  • 원달러 : 1116.00상승 2.223:59 05/10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23:59 05/10
  • 금 : 66.74상승 0.8423:59 05/10
  • [머니S포토] 정세균계, 11일 오전 광화문 포럼 집결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정세균계, 11일 오전 광화문 포럼 집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