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첫 홈런' 김하성, 3출루·2득점 맹활약… 팀 승리 견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하성이 홈런 포함 3출루 경기를 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사진=뉴스1
김하성이 홈런 포함 3출루 경기를 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사진=뉴스1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김하성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전에 9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1볼넷 1사구 1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앞선 2경기 연속 무안타에 그쳤던 김하성은 이날 홈런을 때려냈다.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이었다. 타율은 0.167에서 0.200로 조금 끌어올렸다.

김하성은 3회초 타석에서 상대 선발 조던 라일스가 던진 공에 맞고 출루했다. 빅리그 데뷔 후 첫 사구였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에는 실패했다.

김하성은 팀이 2대 3으로 끌려가던 5회초 2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김하성은 라일스의 3구째 78.8마일 커브를 통타해 좌측 폴대를 맞췄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8경기, 19타수 만에 터진 첫 홈런이다. 시즌 2호 타점으로 비거리는 약 118.2m로 측정됐다.

샌디에이고 구단은 SNS를 통해 김하성의 첫 홈런을 축하했다. 한글로 '김하성 파이팅!'이라고 적으며 홈런 영상도 공유했다.

김하성은 7회초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볼넷으로 출루했다. 이어 트렌트 그리샴이 투런 홈런을 쳤고 득점에 성공했다.

8회초에는 2사 3루에서 유격수 땅볼을 쳤다. 상대 유격수가 던진 공이 1루수 글러브 망으로 된 부분을 뚫고 나갔다. 1루수 실책으로 기록돼 타점을 기록하지는 못했다.

결국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활약에 힘입어 7-4로 텍사스를 제압했다. 샌디에이고는 6승3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 자리를 유지했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