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서 한국 교민들 상대로 보이스피싱…10억 챙긴 한국인들 붙잡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중국 톈진에서 한국 금융기관을 사칭해 교민 68명에게 총 10억 여원을 갈취한 한국인 일당 4명이 검거됐다.

11일 중국 신경보에 따르면 이들 일당은 지난해 7월부터 중국 톈진에서 한국 교민들을 상대로 범행을 저질렀다.

이들은 교민들이 한국 금융기관을 통한 확인이 힘든 점을 악용해 금융기관을 사칭해 돈을 갈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일당에 속은 교민은 68명으로, 피해액이 580만 위안(약 9억9000억원)에 달한다.

중국 공안 측은 전화사기 혐의로 체포한 한국인 4명을 한국 경찰에 넘긴 상태라고 신경보는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0.62하락 48.6810:32 05/11
  • 코스닥 : 976.94하락 15.8610:32 05/11
  • 원달러 : 1118.90상승 5.110:32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0:32 05/11
  • 금 : 66.74상승 0.8410:32 05/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코스피 상장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 [머니S포토] 광화문포럼, 목 축이는 정세균 전 총리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