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安과 서울 공동운영…부시장 인사로 첫 발?

서울시 부시장 세 명, 사의 또는 사퇴…"오 시장, 조만간 인사 단행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서울시장이 10일 오전 서울시가 운영하는 무증상·경증 코로나19 환자 격리치료 장소인 서울 중구 서울유스호스텔 생활치료센터 상황실을 찾아 격리 확진자 현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다. 2021.4.1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10일 오전 서울시가 운영하는 무증상·경증 코로나19 환자 격리치료 장소인 서울 중구 서울유스호스텔 생활치료센터 상황실을 찾아 격리 확진자 현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다. 2021.4.1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서울시 공동운영 방식이 이르면 이주 중 드러날 것이란 전망이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오 시장은 사의·사퇴한 서울시 부시장 세 곳 중 한 곳에 안 대표 측 인사를 임명함으로써 서울시 공동운영에 대한 의지를 밝힐 것이란 예상이다.

오 시장은 지난 9일 김우영 정무부시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사의를 표명한 서정협 행정1부시장과 김학진 행정2부시장에 대해서는 조만간 청와대에 면직을 제청할 것으로 보인다. 1·2 부시장은 국가직이어서 서울시장의 동의를 거쳐 청와대에 면직을 제청해야 한다.

오 시장과 안 대표는 보수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 및 단일후보 선출 이후 서울시 공동운영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오 시장은 후보 시절인 지난달 31일 관훈토론회에서 안 대표와의 공동운영 방안에 대해 "저와 안 대표는 새정치의 대명사로 진짜 새정치할 시대가 됐으니 이를 보여드릴 것"이라며 "철학과 원칙을 함께하고 만나서 정책을 조율하며 논의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입장은 선거유세 내내 계속됐다.

양 측은 일단 큰 틀에서 의견을 하나로 모았고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양당 정책협의체 구성에도 합의했다.

서울시 공동운영의 핵심으로는 '인사'가 꼽힌다. 정책연대를 해도 오 시장과 지속적으로 얼굴을 맞대고 의견을 나눌 안 대표 측 인사가 서울시에 입성하지 않는다면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기 어렵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서는 서울시 정무부시장과 실장 등 일부 고위직을 안 대표 측 인사로 채울 것이라고 예상한다. 이때 단일화 경선에서 얻은 득표율에 따라 고위직을 배분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한 국민의힘 인사는 "정책연대라 해도 안 대표 측 인사가 서울시에 입성하지 않으면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며 "부시장들이 사의를 표명한 만큼 조만간 오 시장의 인사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