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과 손 닿은 뒤 물티슈로 닦아"… 김정현, '시간' 하차 재조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김정현이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계약 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과거 그가 중도하차한 드라마 '시간' 촬영 당시 잡음이 있었다는 증언도 잇따르고 있다./사진=뉴스1
배우 김정현이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계약 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과거 그가 중도하차한 드라마 '시간' 촬영 당시 잡음이 있었다는 증언도 잇따르고 있다./사진=뉴스1
배우 김정현이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계약 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과거 그가 중도하차한 드라마 '시간' 촬영 당시 잡음이 있었다는 증언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 2018년 MBC 드라마 '시간'에서 주연을 맡은 김정현은 종영 4회를 앞두고 돌연 중도 하차했다. 시한부 캐릭터 과몰입으로 인한 섭식장애와 수면장애가 그 이유였다.

이에 해당 드라마는 대본 수정과 배우·스태프들의 촬영 일정 변경 등 급격한 변동을 겪었고 드라마 완성도에도 큰 차질을 빚게 됐다.

SBS 연예 뉴스는 당시 스태프들의 말을 빌려 김정현이 드라마 촬영 과정 내내 여배우와의 관계를 불편해했고 촬영장 열의를 떨어뜨렸다고 주장했다.

한 스태프는 "상대 배우였던 서현이 촬영장에서 정말 많이 울었다"며 "처절한 사랑에 빠져야 하는 남녀 설정인데 김정현이 촬영장에서 서현의 눈도 마주치지 않았고 쉴 때는 차에만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한번은 서현의 손이 닿은 뒤 연기가 끝나자 물티슈로 거칠게 손을 닦았다"며 "오해였는진 모르겠지만 이를 본 서현이 촬영장에서 눈물을 터뜨렸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현 소속사 대표의 중재로 김정현이 서현에게 사과하긴 했지만 이후에도 행동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수의 관계자는 이런 불편한 분위기가 당시 김정현의 여자친구인 모 배우 때문이라는 소문도 돌았다고 전했다.

앞서 김정현은 지난 8일 배우 서지혜와 열애설을 해명하는 과정 중 소속사와 계약 분쟁 중인 사실이 드러났다.

당시 서지혜 소속사는 열애설을 부인하며 "김정현과 전속계약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고 해당 사실을 접한 김정현의 소속사는 아직 계약 기간이 남았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소속사 측은 계약서상 오는 5월 계약 만료가 맞지만 김정현이 '시간'에서 중도 하차한 뒤 11개월의 공백기를 가졌기 때문에 계약이 내년 중순까지 연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8%
  • 82%
  • 코스피 : 3312.05상승 25.9511:02 06/25
  • 코스닥 : 1017.62상승 511:02 06/25
  • 원달러 : 1128.80하락 6.111:02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1:02 06/25
  • 금 : 73.73상승 0.311:02 06/25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