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올해 상장사 180곳 회계심사… 회계법인 15곳도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장법인 등 180개사에 대한 재무제표 심사·감리와 회계법인 15개사에 대한 감사인 감리를 실시하기로 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장법인 등 180개사에 대한 재무제표 심사·감리와 회계법인 15개사에 대한 감사인 감리를 실시하기로 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장법인 등 180개사에 대한 재무제표 심사·감리와 회계법인 15개사에 대한 감사인 감리를 실시하기로 했다.

금감원이 11일 발표한 '2021년 회계심사·감리업무 운영계획'에 따르면 올해 금감원은 전년 대비 32개사(21.6%) 증가한 180개사에 대한 재무제표 심사·감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표본심사 대상은 100개사 내외, 혐의심사 대상은 50개사 내외가 될 전망이다.

표본심사 대상은 재무제표 심사·감리 결과 지적된 회사비율이 높은 회계법인이 감사한 회사, 감사인감리 결과 개별감사업무 미비점이 중요하거나 과도하게 발견된 회사, 장기 미감리 회사 등이다. 혐의심사 대상은 회계오류수정, 회계부정 제보, 기타 감독업무 중 확인된 위반 혐의 등이 고려돼 선정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재무제표 심사제도를 충실히 운영해 신속한 수정공시를 유도할 것"이라면서 "경조치 신속 종결 등을 통해 믿을 수 있는 재무정보가 적시에 생성·유통됨으로써 시장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투자자 보호를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회계법인의 품질관리기준과 회계감사기준 준수 여부를 점검하는 감사인 감리는 전년보다 6개사(66.6%) 증가한 15개(대형 4개사, 중형 3개사, 소형 8개사)에 대해 실시할 예정이다. 감사인 감리는 감사품질을 높여 사전예방 중심의 회계감독을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장법인 등 180개사에 대한 재무제표 심사·감리와 회계법인 15개사에 대한 감사인 감리를 실시하기로 했다./사진=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장법인 등 180개사에 대한 재무제표 심사·감리와 회계법인 15개사에 대한 감사인 감리를 실시하기로 했다./사진=금융감독원

금감원은 특히 회계분식 고위험 회사에 대한 감시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금감원은 부실은폐 및 고의적 부정거래 가능성이 높은 한계기업과 시장질서 훼손기업 등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장기간 심사·감리 미실시 기업, 상장 직후 실적 악화 등 경영환경 급변 기업 등 감독 사각지대에 대한 점검도 실시한다.

아울러 재무제표 심사는 3개월 내 종료를 원칙으로 하고 시장의 의견을 수렴해 시의성 있는 회계이슈를 조기에 선정·발표함으로써 회사에 충분한 검토·준비기간을 부여할 예정이다. 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디지털 감리 기법도 고도화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한계기업 및 시장질서 훼손기업 등 회계취약부분 및 감리 사각지대 등에 감독자원을 집중해 회계감시를 강화하고 중대한 회계위반은 엄중 제재를 통해 회계분식의 유인을 억제함으로써 자본시장의 질서 확립을 유도할 것"이라고 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4.81하락 33.1213:55 06/21
  • 코스닥 : 1010.93하락 4.9513:55 06/21
  • 원달러 : 1137.50상승 5.213:55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3:55 06/21
  • 금 : 70.98하락 1.3713:55 06/21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잠룡 정세균, 본격 주거사다리 정책 발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