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초아 빠른 퇴근 환호…지석진 강제 다이어트(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유재석과 지석진 등 강남 근처 거주자가 빠른 퇴근에 환호했다.

11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가수 초아, 코미디언 조세호와 함께 퇴근길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멤버들은 강남팀과 마포팀으로 나뉘었다. 첫 번째 미션 장소는 강남의 유명한 떡볶이 가게였다. 퀴즈 게임이라는 소식에 유재석, 지석진, 김종국 등 강남팀은 환호했지만 마포팀은 낙담했다. 처음에는 똑똑한 순서로 앉았지만, 오답을 외치는 망신이 계속되자 첫 번째 자리에 앉지 않기 위해 애썼다. 하하는 "드림아 TV 꺼"라고 절규했다. 자기가 안 맞히는 문제는 원래 알고 있었던 척 큰소리를 쳐 웃음을 줬다. 결국 팀전으로 전환, 초아가 옴을 맞히며 강남팀이 승리했다.

2라운드는 초성으로 예능 프로그램 맞히기였다. 초성으로 'ㅁㅎㄷㅈ'이 나오자 바로 '무한도전'을 맞혔다. 유재석과 하하는 감격에 겨운 표정으로 서로를 바라봤다. 이때 조세호도 "나도 마지막에 했었다"고 말했다. 2라운드에서는 마포팀이 승리했다. 최종 승리는 마포팀이 차지했다. 마포팀은 떡볶이도 먹고, 룰렛도 추가돼 마포에서 퇴근할 가능성이 커졌다.

두 번째 미션 장소는 한식 레스토랑이었다. 평행봉에서 베개 싸움을 했다. 최약체로 예상된 전소민이 예상외로 선전했다. 강남팀에 2명, 마포팀에 3명 남은 상황에서 이광수와 하하가 붙었다. 하하는 이광수의 공격 한 방에 무너졌다. 이후 김종국은 양세찬의 강력한 공격을 막아냈다. 양세찬을 공격하며 자신도 넘어질 뻔했지만 균형을 잡는 데 성공했다.

강남팀이 승리하면서 또다시 떡볶이집에 왔다. 경기는 강남팀이 승리하며 떡볶이를 먹게 됐다. 유재석은 사장님에게 지석진, 이광수가 떡볶이를 먹을 수 있게끔 말해보겠다고 했다. 그런데 사장님 따님은 지석진을 선택하지 않았다. 결국 지석진의 강제 다이어트가 확정됐다. 지석진은 "사장님에게 서운하다. 너무 배고프다"며 울분을 토했다.

다음 디저트 카페에서 게임을 진행하던 중, 퇴근 시간인 오후 5시가 되며 미션이 종료됐다. 최종 승리는 강남팀이 차지했다. 룰렛을 돌린 결과 강남 퇴근이 확정됐다. 마포팀은 반전을 바랐지만 기적은 없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3 05/11
  • 금 : 65.54하락 1.2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