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윤상 3라운드 진출…음악대장간은 주비트레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복면가왕' 윤상이 3라운드에 진출, 가왕 자리에 가까워졌다.

1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음악대장간은 킵식스의 '나를 용서해'로 색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복면가수 윤상은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로 강렬한 가창력을 발산했다. 윤상은 고음도 무리 없이 소화하며 환호성을 받았다. 진짜 윤상은 이를 흐뭇한 표정으로 봤다. 윤상은 "저는 죽어도 안 올라가는 고음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유영석은 윤상이 가왕감이라고 말했다. 하현우는 음악대장간에 대해 "2라운드에 랩을 하는 걸 보고 딱 맞는 옷을 입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사람을 사로잡는 에너지가 있다. 눈길이 갈 수밖에 없었다"고 극찬했다. 행주는 음악대장간이 힙합 선배라고 말하며 자랑스럽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윤상이 3라운드에 진출했다. 음악대장간의 정체는 부가킹즈의 주비트레인이었다. 행주는 "걸음걸이만 보고 확신했다"며 "래퍼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을 때부터 많이 찾아봤다. 공연을 계속 봤기 때문에 확신했다"고 팬심을 표현했다. 주비트레인은 "래퍼라고 하면 저처럼 노래를 다 못하는 줄 알았다. 그런데 행주가 3라운드까지 가는 걸 봤다"며 자신이 래퍼에 대해 편견을 갖고 있었음을 고백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8.10하락 51.3312:37 05/12
  • 코스닥 : 967.83하락 10.7812:37 05/12
  • 원달러 : 1124.00상승 4.412:37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2:37 05/12
  • 금 : 65.54하락 1.212:37 05/12
  • [머니S포토] '제18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세미나, 국민의례하는 '김기현' 대행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먹 인사하는 전해철과 서영교
  • [머니S포토] '계열사 부당지원' 구속 기로 선 박삼구 전 회장
  • [머니S포토] '제18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