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전혜빈X김경남 핑크빛 기류→이보희 살인 용의자 체포(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오케이 광자매' 이보희가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검거됐다.

11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에서는 한예슬(김경남 분)과 이광식(전혜빈 분)이 더욱 가까워졌다.

이날 이광태(고원희 분)는 나편승(손우현 분)에게 이광식이 이혼하기 위해 일부러 잘해주는 거라고 말해버렸다. 나편승은 이광식 집 앞에서 행패를 부렸다. 이를 본 한예슬이 나편승을 말렸다. 이광식은 거짓말로 나편승을 달랬다. 또 입이 가벼운 이광태를 질책했다.

한예슬은 이태리(천이슬 분)가 돈을 갖고 도망갔다는 걸 알게 됐다. 이광식은 전 재산을 털렸다는 한예슬을 걱정했지만 한예슬은 별일 아닌 듯이 행동했다. 한예슬과 이광식은 벚꽃 나무 아래에서 그네를 타며 티격태격했다. 한예슬은 이광식에게 나편승과 뽀뽀하는 걸 봤다며 질투했고, 이광식은 한예슬 때문에 한 거라고 해명했다. 한예슬은 이광식에게 "귀엽다"고 말했다. 한예슬은 이광식의 이혼을 응원하며, "난 무조건 401호 편이다"고 말했다.

한예슬은 이광식의 가게에 와서 설거지를 도와줬다. 두 사람은 설거지하면서, 같이 퇴근하면서 꿈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이광남은 돈을 모으면 어디든 떠나는 게 꿈이라고 했다. 한예슬은 "진짜 멋지다"고 말했다. 이광식은 한예슬에게 기타 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했다. 한예슬은 안 하겠다고 해놓고 기타를 가지고 나왔다. 이때 오봉자(이보희 분)가 오자 두 사람은 급히 한예슬의 집에 숨었다. 순간 묘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오봉자와 이철수(윤주상 분)는 이광식의 시부모를 찾아가 이혼해달라고 말했다. 시모(김나윤 분)는 오봉자가 어머니도 아니면서 나서냐며 오봉자를 생선장수라고 무시했다. 시모는 돈을 준다면 이혼해주겠다고 말해 이철수를 분노하게 했다. 시부모는 이미 이철수로부터 돈을 받아 간 상황. 오봉자는 잘나지도 않은 아들 가지고 장사하냐며 일침을 가한 뒤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한편 오봉자가 오맹자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체포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