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제훈 "차여본 적 있다…바쁘다 보니 소원해져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이제훈이 이상형과 연애 스타일에 대해 얘기했다.

1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이제훈이 출연했다.

신동엽은 이제훈에게 이상형을 물었다. 이제훈은 "멋지고 예쁜 분이 많은데 제가 만나고 싶은 분은 이야기가 잘 통하는, 음악이나 영화 같은 취향이 비슷한 사람이다"고 말했다.

많은 사랑을 받는 이제훈도 연애 중 이별을 통보받은 적이 있을까. 이제훈은 "바쁘다 보면 소원해질 때가 있다. 그런 부분에서 상대방은 사랑받기를 원할 텐데 제가 소원했다. 제 잘못이었다"고 답했다. 신동엽은 "이제훈도 차여 본 적이 있다고 하니 위안이 될 것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서장훈은 연애 스타일을 물었다. 이제훈은 "20대 때는 서슴없이 막 다가갔다. 지금은 묵묵히 지켜보는 스타일로 변했다"고 얘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1.35하락 1.9710:45 05/17
  • 코스닥 : 968.47상승 1.7510:45 05/17
  • 원달러 : 1131.90상승 3.310:45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0:45 05/17
  • 금 : 65.26하락 1.310:45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