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LG·SK 배터리 분쟁 합의, 미국 노동자·車 산업의 승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 워싱턴 백악관 국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 워싱턴 백악관 국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배터리 분쟁 합의가 미국 노동자와 자동차 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했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LG와 SK의 합의는 미국 노동자와 자동차 산업의 승리"라며 "미국 노동자들의 일자리 창출과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 구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세계적으로 수요가 증가하는 전기차와 관련 부품을 공급하고 국내에 임금수준이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한편 미래의 일자리를 위한 기틀을 마련할 수 있도록 강력하고 다각적이고 탄력적인 미국 기반의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이 필요하다"며 "이번 합의는 그 방향에 맞는 긍정적인 걸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의 미국 일자리 계획은 수백만개 새 일자리를 창출하고 미국 자동차산업이 더 강해지도록 지원하고 미래의 전기차 시장에서 승리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캐서린 타이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전기차 산업과 일자리 창출에 긍정적인 합의를 촉진하고 분쟁을 해결하고자 지치지 않고 일한 점에 고맙다"고 했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서 진행되는 배터리 분쟁을 종식하기로 합의했다. 양사는 이번 합의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에 현재가치 기준 총액 2조원(현금 1조원+로열티 1조원)을 합의된 방법에 따라 지급하고 ▲관련한 국내외 쟁송을 모두 취하하고 향후 10년간 추가 쟁송도 하지 않기로 했다. 

이번 극적 합의로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에 건설하고 있는 26억달러(약 2조9146억원)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계속 짓게 됐다. 이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의 공장은 연내에 1000명을, 오는 2024년까지 2600명을 고용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은 연간 30만대 이상의 전기차에 필요한 리튬 이온 배터리도 생산하게 된다. 이 배터리는 대부분 포드와 폭스바겐에 공급된다. 미국은 일자리 창출, 전기차 배터리 공급 등에서 이득을 보게 되는 셈이다. 양사의 합의가 '바이든의 승리'라는 외신의 평가가 나오는 이유기도 하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9.50하락 3.8209:56 05/17
  • 코스닥 : 968.76상승 2.0409:56 05/17
  • 원달러 : 1131.20상승 2.609:56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09:56 05/17
  • 금 : 65.26하락 1.309:56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