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송중기, 친모 죽음에 분노 폭발…옥택연에 총 겨눴다(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tvN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송중기가 친모의 죽음으로 분노가 폭발, 옥택연을 찾아가 직접 총구를 들이밀었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극본 박재범/연출 김희원) 16회에서는 빈센조(송중기 분)가 어머니의 죽음에 분노, 장준우(옥택연 분)를 향해 총을 겨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빈센조는 오정배 사장 살인 혐의에 대해 "내가 한 짓이 아니다"라고 했으나, 형사는 신고를 받았다며 "납치 및 살인 혐의로 잡겠다"고 말했다. 빈센조는 '함정의 늪에 빠졌을 때, 늪 바닥에 발이 닿기 전에 빠져나와라'고 되뇐 뒤, 형사들에게 반격하고 현장을 빠져나왔다. 이어 빈센조는 탁홍식(최덕문 분)의 차를 타고 도망쳤고, 홍차영(전여빈 분)에게 전화해 "바벨 측에서 내가 오사장 콘트롤했다는 걸 알아낸 것 같다"라며 "날 유인한 놈을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 시간 박석도(김영웅 분)는 금가프라자 옥상에서 내려오던 의문의 남자와 부딪히자 "우리 건물 사람이 아니다"라며 싸움을 벌였고, 그 남자를 붙잡아 취조한 뒤 빈센조에게 데려갔다. 빈센조는 금가프라자 사람들과 함께 이동해 바벨이 고용한 사람들을 만나러 간 뒤 자백을 받아내 경찰에 진범을 데려다놨다. 외려 형사들이 우상을 찾아와 오 사장 살인 교사 혐의로 잡아갔다. 빈센조는 도와준 박석도의 소원이 벌룬 사업 모델이 되어달라는 부탁에 싫어하면서도 포즈를 취했다.

최명희(김여진 분)는 빈센조가 도망간 것을 알고, 장준우에게 "밖에 조력자가 있었던 것 같다, 경찰에 수배 내려라고 말한 상태"라고 보고했고, 장준우는 "빨리 잡아와라"며 분노했다.

이어 장준우는 "어떻게 한 번을 못하냐"며 화를 냈고, 한승혁(조한철 분)은 자리를 나온 뒤 "우리 그래도 로펌이다, 이러다가 전부다 살인 교사 혐의로 잡혀가게 생겼다"며 "쟤 완전 사이코패스"라고 화냈다. 이에 최명희는 "아무리 열 받아도 피아식별은 제대로 해라"며 경고했다.

빈센조는 홍차영과 함께 친모 오경자(윤복인 분)와의 외출을 위해 나섰고, 오경자는 "나중에 영정사진으로 쓸만한 게 없다"며 사진을 촬영하러 갔다. 빈센조는 오경자와 사진을 단 둘이 찍었고 서로 눈시울을 붉히기도. 홍차영이 잠시 자리를 비운 뒤, 오경자는 "이런 호강을 누릴 줄 몰랐다, 지금이 가장 행복한 순간"이라고 했고 빈센조는 "치료 잘 받고 재심까지 힘내야 한다"고 말했다. 오경자는 "사랑하는 우리 아들을 떠나보낸 이후로는 없었다, 그 애는 내 전부였고, 전부가 없어졌는데 희망이 있었겠냐"라며 "몇 년을 꼬박 찾았는데 찾지 못했다. 너무 늦었더라, 그런데 지금은 면목이 없다"고 했다.

이에 빈센조는 "그 아드님도 기다리고 있었을 것이고, 그 누구보다 강하게 자라왔을 것"이라며 "혹시나 만나면 떳떳하게 보일 수 있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오경자는 "어떤 모습이든 우리 아들일 텐데, 나를 향해 웃어주던 그 예쁜 얼굴뿐"이라며 "부르면 나를 빤히 보던 그 얼굴, 다시 만나면 금방 데리러 온다고 했는데 못 데리러 가서 미안하다고 꼭 말하고 싶다, 단 하루도 너를 잊은 적이 없다고요"라며 울컥했고, 이를 듣던 빈센조도 꾹 참으면서 눈물을 흘렸다. 빈센조는 오경자와 껴안으며 진심을 전했고, 홍차영은 "시간이 지나면 어머니라고 불러라"고 덧붙였다.

tvN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tvN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장준우는 빈센조가 기요틴 파일 속 정보를 이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눈치챘고, "가질 수 없다면 없애버려야 한다"며 "금가프라자를 역사 속으로 남겨둬야겠다"고 폭파 계획을 세웠다.

이철욱(양경원 분)과 장연진(서예화 분)은 금가프라자 사람들에게 임신 소식을 알렸고, 다같이 축하 파티를 하기로 했다. 그 시각 같은 날 낮에 가스 검침원으로 온 사람이 알고 보니 금가프라자에 일부러 가스 누출을 하기 위해 찾아 온 것으로 드러났다. 프라자 사람들이 황급히 대피했는데, 빈센조는 현장에서 타임워치가 있는 시계를 발견, 10여 초가 남은 시계를 밖으로 던져 가까스로 건물 폭발을 면했다. 하지만 가스 누출을 신고한 사람이 드러나지 않아 의문을 자아냈다.

이후 장한서(곽동연 분)는 빈센조를 찾아가 장준우에게 맞은 상처를 보여주며 "이게 너희를 살린 상처"라며 "형이 금가프라자 폭파시키려고 했는데, 내가 폭파시키는 척만 하고 타이밍 맞게 신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한서는 거듭 빈센조에게 자신을 받아달라고 요구했고, 빈센조는 장한서를 받아주기로 결정했다. 이어 홍차영과 함께 "작은 미끼로 큰 고기를 낚을" 계획을 세웠다.

빈센조의 가장 소중한 것을 찾아낸 장준우는 오경자를 찾아가 사진을 보고 "아드님이 잘 생겼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경자와 단둘이 계속 이야기를 나누며 적극적으로 다가갔고, 오경자는 "내 목숨보다 더 소중하다"고 했다. 장준우는 빈센조의 친모임을 확인한 뒤 최명희에게 전화해 "오늘 밤 좋은 소식 기다린다"고 말했다. 장한서는 장준우에게 어디를 갔는지 물었으나 장준우는 끝내 말해주지 않았다.

최명희는 감옥에서 나온 한 남자를 찾아갔고, 이 남자는 병원에 숨어 들어가 오경자를 죽였다. 붕어빵을 사서 병원으로 향하고 있던 빈센조는 누군가 들어와서 친모를 해친 것을 목격하고 실의에 빠졌다. CCTV로 범인을 발견한 빈센조는 홍차영에게 "엄마 옆에 있어 달라"고 부탁했고, 홍차영은 "꼭 대가를 치르게 해달라"고 했다. 최명희와 장준우는 이 사실을 듣고 기뻐하며 춤을 췄다. 동시에 빈센조는 복수를 하기 위해 살인자의 신원을 찾아냈고, 이어 이를 협박해 장준우의 집으로 향했다.

그 사이 장준우, 최명희는 장한서, 한승혁이 딴생각을 품고 있었다는 것을 알고 갈등을 빚고 있었다. 빈센조는 친모 살인범을 선두에 세워 장준우가 있는 곳으로 들어와, 그를 죽였고 이어 장준우를 향해 총을 겨눴다.

한편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으로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의 방식으로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다. 오는 17, 18일에는 휴방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10.73하락 38.5714:59 05/11
  • 코스닥 : 979.10하락 13.714:59 05/11
  • 원달러 : 1118.60상승 4.814:59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4:59 05/11
  • 금 : 66.74상승 0.8414:59 05/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윤호중 "촛불정부 국민기대에 다소 부족…남은 1년 새로 시작"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