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반도체 회의 가는 삼성… 압박 속에 실리 챙길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월 반도체 공급난 해결을 위한 행정명령 서명에 앞서 반도체 칩을 들고 발언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월 반도체 공급난 해결을 위한 행정명령 서명에 앞서 반도체 칩을 들고 발언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삼성전자가 백악관이 개최하는 반도체 관련 회의에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참석한다. 자국 내 반도체 제조 역량 강화를 추진하는 바이든 행정부로부터 현재 공급 부족 현상 관련 대응과 투자를 요청받을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각) 백악관은 글로벌 반도체 기업 19곳을 초청해 ‘반도체 CEO 서밋’이라는 화상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텔, 마이크론, 글로벌파운드리 등 미국 기업뿐 아니라 한국 삼성전자를 비롯해 파운드리 1위인 대만 TSMC, 네덜란드의 차량 반도체 업체 NXP 등도 참석한다.

최근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 중심의 반도체 공급망 재편을 위한 행보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우선 차량용 반도체를 포함한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에 대한 대응방안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완성체 업체들은 지난해 말부터 일부 공장 가동을 중단하거나 감산을 추진해왔다. 비교적 대비가 갖춰진 것으로 평가됐던 현대차마저 최근 아이오닉5와 그랜저 공장의 생산을 연이어 멈췄다.

한파 영향에서 벗어나 최근 6주 만에 재가동된 삼성전자 텍사스주 오스틴 반도체 공장의 증설 관련 대화도 이뤄질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170억달러(약 20조원)를 들여 미국에 초미세공정을 갖춘 공장을 짓기로 하고 기존 시설이 있는 오스틴을 후보지로 검토해왔다. 이를 포함해 백악관 측에서 자국 기업에 대한 반도체 공급 확대를 주문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사업 비중도 적지 않은 삼성전자가 어떻게 화답할지, 미국 정부 지원도 이끌어 낼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이번 회의 주재는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맡는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반도체 사업본부 고위 임원들은 지난 주말에도 사무실에 나와 회의준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는 수감 중인 이재용 부회장을 대신해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이 참가할 것으로 전해진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7.30하락 4.3611:55 05/13
  • 코스닥 : 963.47하락 3.6311:55 05/13
  • 원달러 : 1129.50상승 4.811:55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1:55 05/13
  • 금 : 66.56상승 1.0211:55 05/1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 [머니S포토] 이현주 "세월호 참사 7년 지났지만 기억은 현재 진행형"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김기현-추경호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