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LPG선 3척 2270억 규모 수주… 올해만 23척 휩쓸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LPG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LPG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2270억원 규모의 선박 3척을 수주했다. 올해 전 세계에 발주된 LPG선 37척 중 23척(62%)를 수주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소재 선사와 8만6000입방미터(㎥)급 초대형 LPG운반선 2척과 4만㎥급 중형 LPG운반선 1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 LPG선 2척은 길이 230m, 너비 32.25m, 높이 23.75m 규모다.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탑재해 배기가스 저감장치인 스크러버(Scrubber) 없이도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3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이 선박은 구 파나마(Old Panama) 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최대 적재 용량을 동종 선박 가운데 최초로 2000㎥ 늘린 8만6000㎥로 건조된다. 최근 글로벌 물동량이 증가하는 가운데 신 파나마(New Panama) 운하의 정체를 피하기 위해 구 파나마 운하 통항을 선호하는 선주들이 늘고 있어 설계 최적화를 통한 적재 용량 증대가 선박의 운송 효율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형 LPG선 1척은 길이 180m, 너비 28.7m, 높이 18.7m 규모로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3년 하반기에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LPG 해상 수송량은 2021년 1.07억톤을 기록할 전망이다. 2022년에는 1.13억 톤으로 약 5%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물동량 증가 추세가 이어지고 있어 적재 효율을 높인 선박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며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5:30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5:30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5:30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5:30 06/17
  • 금 : 72.78상승 0.9915:30 06/17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