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로 기존 방역수칙 대체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기존 방역수칙을 대체할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 수립에 나섰다. 사진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중구 태평로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 브리핑에서 '서울형 거리두기' 초안 등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서울시가 기존 방역수칙을 대체할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 수립에 나섰다. 사진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중구 태평로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 브리핑에서 '서울형 거리두기' 초안 등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서울시가 독자적인 거리두기 방침인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 수립에 나섰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방역과 민생을 모두 잡기 위한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 수립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현장에서 수용 가능하고 보다 실질적인 방역효과를 얻도록 업종·업태별 맞춤형 방역수칙을 수립해 기존 방역수칙을 대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출 타격을 최소화하되 방역수칙은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위반한 업소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도입해 사업주 책임과 의무는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시설별 협회·단체와 충분히 논의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지난주부터 업종별 관련 단체 등에 공문을 보내고 의견을 취합했다.

오 시장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협의할 것을 분명히 했다. 서울시가 방역 독자 노선을 택하면서 중앙정부와 엇박자를 내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오 시장은 "이번 주말까지 서울시 차원의 매뉴얼을 마련하고 다음주 시행 방법과 시기 등에 대해 중대본과 협의를 시작할 것"이라며 "전면시행 전 특정 업종에 한해 시범실시 하는 경우에도 중대본과 협의를 거쳐 현장 혼란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