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싱크홀 예방 '도로포장 위해요소 정밀조사'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9월부터 6개월간 국토부가 관리하는 도로포장에 대한 하부 공동 발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도로포장 위해요소 정밀조사'를 실시했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9월부터 6개월간 국토부가 관리하는 도로포장에 대한 하부 공동 발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도로포장 위해요소 정밀조사'를 실시했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9월부터 6개월간 국토부가 관리하는 도로포장에 대한 하부 공동(땅꺼짐·씽크홀) 발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도로포장 위해요소 정밀조사'를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국토부는 경북지역(포항, 경주)에서 지진, 도심 도로 함몰 등이 발생한 이후 도로 하부의 위험 요소를 미리 대처하기 위해 2018년부터 '도로포장 위해요소 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왔다.

이번 조사는 포장 공용연수가 7년 이상된 일반국도 구간 중에서 땅꺼짐이 예상되는 구간(시가지 인접구간, 지형상 사면 또는 하천을 접하는 구간, 연약지반 구간 등 631㎞)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차량형 GPR(지표투과레이더)을 통해 1차 조사를 진행, 지중 레이더 영상 자료를 획득한 후 인공지능 기반 자동 분석 프로그램으로 땅꺼짐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우선적으로 파악했다. 2차 상세 조사는 천공 및 내시경 촬영을 통해 진행됐다. 파악된 땅꺼짐 예상지역에 대해 땅꺼짐 발생 여부 및 크기를 확인했다.

소규모 땅꺼짐은 조사 과정 가운데 유동성 채움재로 복구작업을 실시했다. 상세 조사가 필요한 19개소는 해당 국토관리소에서 상세 검토 및 굴착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복구된 땅꺼짐에 대해서는 국토관리소에서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이번 조사 결과는 내년 공동 조사에 반영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토부는 조사구간 이외에도 존재할 수 있는 땅꺼짐 등 위험요소 파악을 위해 국도 전반에 대한 지속적인 조사를 실시해 나감으로써 국민들이 안전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계획이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