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백신 보관 잘 됐나"… 국내 연구진, 온도 감지장치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저온에서 안전하게 보관·유통됐는지 눈으로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온도변화 감지장치가 국내 개발됐다./사진=화학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저온에서 안전하게 보관·유통됐는지 눈으로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온도변화 감지장치가 국내 개발됐다./사진=화학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저온에서 안전하게 보관·유통됐는지 눈으로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온도변화 감지장치가 국내 개발됐다.

12일 한국화학연구원 바이오화학연구센터 연구팀은 백신 병 옆에 특정 화합물을 담은 용기를 붙여 백신의 보관 온도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장치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에 화이자·모더나 등 저온 보관이 필요한 코로나19 백신이 적정한 온도에서 보관·유통될 수 있는지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제약·바이오업계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의 극저온에서, 모더나 백신은 영하 20도의 저온에서 보관해야 하지만 지금까지 백신이 영하의 저온에서 보관·유통됐는지 직관적으로 확인할 방법이 없었다.

이에 연구팀은 백신병 옆에 특정 화합물을 담은 용기를 붙여 백신의 보관 온도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간단한 장치를 개발했다. 연구팀이 특정 화합물에 에틸렌글리콜, 수크로오스 등과 물을 섞었다. 유통이나 사용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상온에 짧게 노출될 때는 색이 번지지 않도록 화합물의 비율을 설정했다.

연구팀은 이 물질의 상태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색소를 넣고, 색소가 번지는 걸 볼 수 있는 하얀 펄프 가루를 그 밑에 흡착제로 넣었다.

물질이 영하 69도 이상의 온도에 노출돼 고체에서 액체로 변하면 액체가 화합물 밑의 펄프 가루에 스며들면서 사인펜 색이 젖은 종이에 번지듯 색깔이 번지기 시작한다.

실제 영하 70도 정도의 극저온에서 보관해야 하는 화이자 백신에 적용하면 영하 60도 이상 노출 시 5분 이내에 색이 번지고, 상온(영상 20도)에 노출되면 2분 이내에 변화를 감지할 수 있다. 권장온도보다 높은 온도에 노출된 시간이 길어질수록 색이 더 많이 번져 손쉽게 노출 정도를 알 수 있다. 다만 배송 간에 피할 수 없는 1분 이내의 짧은 노출은 반영되지 않는다.

연구팀은 원천특허를 확보한 상태이며 향후 상용화를 위한 후속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연구성과는 미국화학회 학술지인 ‘ACS Omega’ 3월호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50하락 36.1615:28 05/13
  • 코스닥 : 952.34하락 14.7615:28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5:28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5:28 05/13
  • 금 : 66.56상승 1.0215:28 05/13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언쟁 벌이는 여야'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