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짜장면 먹고싶어"… 112로 걸려온 수상한 전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이 "짜장면이 먹고 싶어 전화했다"는 112 신고를 받고도 무시하지 않고 기지를 발휘해 성폭력 피해자를 구출했다. /사진=뉴시스
경찰이 "짜장면이 먹고 싶어 전화했다"는 112 신고를 받고도 무시하지 않고 기지를 발휘해 성폭력 피해자를 구출했다. /사진=뉴시스

경찰이 "짜장면이 먹고 싶어 전화했다"는 112 신고전화를 무시하지 않고 대응해 성폭행 피해자를 구출했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112종합상황실은 11일 오전 2시30분쯤 "아빠, 나 짜장면 먹고 싶어서 전화했어"라는 신고를 접수했다.

장난전화로 여길 수 있었지만 경찰은 신고자가 별다른 말을 하지 않고 전화를 끊는 식으로 4차례 연락을 시도한 사실을 파악해 아빠인 척하며 신고자와 전화를 이어갔다.

결국 112종합상황실 측은 신고자가 노원구 소재 한 모텔에 있는 것을 확인하고 인근 경찰에 알렸다. 출동한 경찰은 맨발로 울고 있는 신고자를 발견하고 2명의 남성을 특수강간 혐의로 현장에서 검거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노원경찰서는 정확한 당시 상황 등을 조사중이다.
 

  • 0%
  • 100%
  • 코스피 : 3261.05하락 17.6312:28 06/17
  • 코스닥 : 1002.76상승 4.2712:28 06/17
  • 원달러 : 1129.80상승 12.612:28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2:28 06/17
  • 금 : 72.78상승 0.9912:28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