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주택공급 신속… 공공주도에서 민간주도로" 재차 강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종로구 태평로1가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다중이용시설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서울형 상생방역 추진방향'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종로구 태평로1가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다중이용시설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서울형 상생방역 추진방향'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12일 서울시 주택공급 관련 부처 및 서울주택도시공사(SH) 첫 업무보고 자리에서 재건축 단지와 한강변 성동구 성수전략정비구역 사업 등에 대한 현황 보고를 받은 후 "사업이 진행되면 가격상승이 불안정하니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 시장은 "부동산 가격 상승 우려가 있는 지역은 방지 대책 수립을 세심하게 고민해달라"며 이 같이 말했다.

민간 주도 재개발·재건축을 전면에 내건 '스피드 주택공급' 공약에 대해서는 "주택본부는 법규·절차 등 서울시가 자체적으로 신속하게 추진 가능한 부분을 분류해 세밀한 진행계획을 정례 보고해달라"고 했다.

오 시장은 "시장에 주택공급 신호가 전해질 수 있도록 신속하게 공급에 나설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주택 관련 부서들은 관련 대책을 마련해 추가로 보고할 계획이다.

이날 오 시장은 "공공 주도에서 민간 주도로 차별성을 인식하고 있으리라고 생각한다"며 민간 주도 개발로의 전환을 또 한 번 강조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앞으로 민간 재개발 활성 정책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다.

공시지가 재조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가 어디까지 재조사를 할 수 있느냐"라며 "지금 시민들이 불만이 많은 공시가 급상승 부분에 대해 논리적으로 정리해달라"고 지시했다.

정부와 충돌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정부는 공공에 방점이 있고, 서울시는 민간 쪽 길을 열어주는 것이다. 목표는 같다"며 "그동안 절차가 멈췄던 구역에 대해 새 출발을 해야 한다고 보고 있고, 부작용 등은 꼼꼼히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2.91하락 18.7512:50 05/13
  • 코스닥 : 961.74하락 5.3612:50 05/13
  • 원달러 : 1130.40상승 5.712:50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2:50 05/13
  • 금 : 66.56상승 1.0212:50 05/1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 [머니S포토] 이현주 "세월호 참사 7년 지났지만 기억은 현재 진행형"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김기현-추경호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