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만세' 박수홍 "자기 건 자기가 관리하는 걸로"…김희철 "걱정했는데 다행"

반려묘 다홍이 토크에 웃음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독립만세' 캡처 © 뉴스1
JTBC '독립만세'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독립만세' 방송인 박수홍이 반려묘 다홍이에 대한 넘치는 애정을 또 한 번 드러냈다.

1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독립만세'에서는 박수홍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MC 김희철로부터 "52년째 싱글 라이프 아니냐"라는 말을 들었다.

이전보다 수척해진 모습으로 이날 방송에 등장한 박수홍은 "독립한 지는 10여년 됐다"라며 "근데 실제로 다홍이를 만나면서 그제야 정신적으로 여러 면에서 독립한 것 같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박수홍은 MC들로부터 다홍이 칭찬을 들었다. 그러자 박수홍은 "다홍이가 날 데리고 있는 것"이라며 "집이 완전히 바뀌었다, 다홍이 장난감과 긁어도 되는 소재의 소파로 다 교체했다, 지금은 집이 다홍이 영역으로 많이 바뀌었다"라고 밝혔다.

박수홍은 "오늘도 촬영장에 데려왔는데 여기 앉히면 가만히 있을 거다, 얘는 진짜 천재묘다"라더니 "진짜 한번은 냉장고 문 열어서 음료수 꺼내다 나한테 걸렸는데 진짜 상상 이상이고, 공기청정기 고치러 온 기사님과 상의도 한다"라는 등 유쾌한 팔불출 토크를 이어가 폭소를 유발했다.

또한 "다홍이는 자기 캣타워 외에는 안 건드린다, 자랑이 아니라 이건 팩트다고 요즘 개인 방송에 광고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라면서 "그 돈 다 다홍이가 관리하는데 이 세상에서 자기 건 다 자기가 관리하는 걸로"라고 해 웃음을 샀다.

이를 듣던 김희철은 박수홍을 향해 "형 걱정 많이 했는데 컨디션 좋다"라며 안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수홍은 최근 친형과 금전적인 문제를 두고 법적 다툼을 시작했다. 그는 지난달 자신의 SNS를 통해 친형 등 가족으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입은 사실을 인정했고, 5일 형과 형수를 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박수홍은 갈등을 겪는 과정에서 몸무게가 약 15㎏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박수홍의 친형 측은 지난 3일 한 매체를 통해 박수홍의 고소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맞섰다. 또한 박수홍 친형 측은 해당 매체를 통해 입시 준비를 하고 있는 고2 딸이 현재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을 정도로 정상적인 학교 생활을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형제 간 갈등은 박수홍의 1993년생 여자친구 문제 때문에 시작됐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