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스바니 39득점' 대한항공, 챔프결정 2차전서 우리카드에 3-2 승

1승1패 승부는 원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2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20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21.4.1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12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20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21.4.1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인천=뉴스1) 안영준 기자 = 챔피언결정전다운 명승부였다. 5세트까지 이어진 길고 치열한 승부에서, 대한항공이 웃었다.

대한항공은 1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 2차전에서 우리카드에 3-2(25-20 27-29 25-20 23-25 15-13)로 이겼다. 대한항공은 요스바니의 39득점, 정지석의 23득점 등의 활약을 앞세워 귀한 승리를 챙겼다.

대한항공은 1차전 패배의 아픔을 씻고 1승1패를 만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우승 팀은 최소 4차전까지 가야 가려지게 됐다.

두 팀은 오는 14일 오후 3시30분 장충체육관에서 3차전을, 15일 오후 3시30분 장충체육관에서 4차전을 벌인다.

1세트의 주인공은 홈팀 대한항공이었다. 대한항공은 초반 나경복의 0-2로 끌려가며 1차전 패배의 부담을 씻어내지 못한 듯했으나, 1세트에만 7득점과 3개의 블로킹을 성공한 정지석의 맹활약을 앞세워 분위기를 가져왔다.

대한항공은 6-6으로 팽팽하던 흐름에서 알렉스의 백어택을 정지석이 블로킹으로 막아 세우며 7-6으로 첫 리드를 가져왔다.

이후로는 계속 대한항공의 리드였다. 대한항공은 요스바니와 진성태의 속공을 앞세워 차근차근 점수를 쌓아갔다. 우리카드도 쉽게 세트를 내주지 않기 위해 반격했다. 한성정의 오픈 공격과 나경복의 블로킹으로 1~2점 차 추격을 이어갔다.

차이는 22-20부터 벌어졌다. 대한항공이 정지석의 백어택과 블로킹 성공으로 매치 포인트를 만든 뒤, 임동혁의 블로킹 성공까지 3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25-20으로 1세트를 끝냈다.

2세트도 2점 이상 벌어지지 않는 팽팽한 승부가 오래 이어졌다.

이번엔 우리카드가 앞서면 대한항공이 추격하는 흐름이었다. 우리카드는 중반 이후 높은 집중력을 발휘하며 16-13으로 3점 이상까지 벌렸고, 알렉스의 높이를 앞세워 24-22로 먼저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대한항공이 정지석의 연속 득점으로 24-24의 듀스를 만들며 따라왔지만, 우리카드는 요스바니의 네트 터치와 나경복의 오픈 성공을 앞세워 29-27로 길었던 2세트를 챙겼다.

12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20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대한항공 곽승석이 공격을 하고 있다. 2021.4.1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12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20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대한항공 곽승석이 공격을 하고 있다. 2021.4.1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3세트는 대한항공이 경기를 주도해 나갔다. 대한항공은 범실 없이 안정감 있는 경기 운영을 이었고, 14-12로 앞선 2점 리드가 20-18까지 유지됐다.

대한항공은 유리한 흐름을 놓치지 않았다. 우리카드가 최현규의 범실로 추격에 어려움을 겪는 사이 요스바니의 백어택과 정지석의 블로킹을 앞세워 25-20으로 3세트를 가져갔다.

4세트는 다시 우리카드가 따냈다. 대한항공이 홈팬들의 열정적 응원을 앞세워 경기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지만, 우리카드는 침착했다. 우리카드는 알렉스가 연속 득점에 성공하고 나경복이 고비마다 점수를 내며 대한항공을 괴롭혔다.

결국 우리카드는 팽팽한 접전 끝 마주한 24-23 상황에서 나경복의 퀵오픈으로 4세트를 따내고 승부를 5세트까지 몰고 갔다.

5세트는 더욱 치열한 승부였다. 어느 팀도 확실한 우위를 접하지 못하고 득점과 실점이 반복되는 살얼음 승부가 이어졌다. 우리카드는 알렉스, 대한항공은 요스바니가 번갈아 펄펄 날며 우위를 가리기 힘든 활약을 펼쳤다.

승부는 마지막 중에서도 마지막까지 가서야 가려졌다. 대한항공이 14-13으로 앞선 상황서, 우리카드 나경복의 퀵오픈이 아웃되며 마침표가 찍혔다. 세트스코어 3-2, 대한항공의 짜릿한 승리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61.41상승 14.0413:36 05/06
  • 코스닥 : 964.82하락 2.3813:36 05/06
  • 원달러 : 1125.60상승 313:36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3:36 05/06
  • 금 : 67.76상승 3.3813:36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