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與 초선 움직임 아주 바람직…당 변화하는 것"

"조국, 멀쩡한 생사람 때려잡은 것 아냐…부끄러워 할 건 부끄러워 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2020.2.17/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2020.2.17/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12일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을 중심으로 당 쇄신론이 분출하는 것에 대해 "소위 지도부나 청와대 눈치 보지 말고 소신 있는 발언을 하는 의원이 많이 생기면 그게 변화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유 전 총장은 이날 SBS '주진영의 뉴스브리핑'과의 인터뷰에서 "저런 것(소신 발언)이 없으면 당이 활력을 잃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전 총장은 4·7 재보궐 선거 패배 요인 중 하나로 '조국(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지목한 5명의 초선 의원(오영환·이소영·전용기·장경태·장철민)에 대해서는 "초선들의 모임, 또 젊은 그 중에 5명의 움직임은 아주 바람직한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조 전 장관의 관련 사건에 대한 법원 판결을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동정론은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청와대 민정수석을 한 사람이 재산을 더 불리려고 펀드에 투자를 했다든가, 아이들 스펙(specification)을 쌓으려고 소위 소수 특권층만이 했던 그러한 것은 부끄러운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아무 잘못이 없고 멀쩡한 생사람을 때려잡은 건 아니다"며 "부끄러워할 건 부끄러워하고, 양면을 다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 전 총장은 민주당 초선들의 행동이 당 분열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에는 "누구를 배제하고 '우리당에서 나가줬으면 좋겠다'는 이런 식의 분열은 아니기 때문에 걱정은 안 한다"며 "이번에는 제각각이 아니라 초선들이 하나의 목소리를 냈다. 그러니까 상당히 바람직한 것"이라고 했다.

유 전 총장은 이낙연 전 대표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공천을 결정한 것에 대해서는 "후보를 안 내는 걸로 한 번은 승부를 걸었어야 된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유 전 총장은 "많은 당원들이 여망을 해도 당 지도부가, 대통령이 국정을 운영하면서 사사건건 국민투표를 하냐. 그렇지 않다. 그냥 뭉갰으면 되는 것"이라며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태가 없었어도 이것(재보선)은 지게 돼 있는 선거였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