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대 '비문' 與 원내대표 선거…오늘 당 쇄신안 토론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호중(왼쪽),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내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원내대표 선거 출마가 예상됐던 안규백 의원이 돌연 불출마하면서 이번 선거는 윤 의원과 박 의원의 맞대결로 치러지게 됐다. 2021.4.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윤호중(왼쪽),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내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원내대표 선거 출마가 예상됐던 안규백 의원이 돌연 불출마하면서 이번 선거는 윤 의원과 박 의원의 맞대결로 치러지게 됐다. 2021.4.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차기 원내대표 후보자 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로자로는 원내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윤호중·박완주 의원이 나선다.

4·7 재보궐 선거 패배 이후 원내대표 선거가 예정보다 앞당겨 치러지는 만큼 이날 토론회에서는 당 혁신 방안에 대한 두 후보의 치열한 설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친문(친문재인)으로 분류되는 윤 의원은 전날 출마 선언문을 통해 '이기는 정당'으로서의 민주당의 쇄신을 약속했다.

그는 Δ민주당 온라인 청원시스템 Δ시도별 국민응답센터 설치 Δ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예방을 위한 상임위원회별 부패척결특별소위원회 구성 등을 공약으로 내걸며 "반성과 개혁의 시간에 저부터 반성하고 변해 반드시 네 번째 민주 정부의 길을 열겠다"고 밝혔다.

비문(비문재인)으로 분류되는 박 의원은 Δ원구성 문제 해결 Δ국회 코로나19특별위원회를 통한 상생연대 3법 논의 Δ개혁 입법 Δ당헌·당규 재개정 Δ정책 의원총회 정례화 Δ국회의원 개개인 목소리 보호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박 의원은 "혁신에는 성역이 없다. 변하지 않고 혁신하지 않으면 '민주당엔 미래가 없다'가 민심"이라며 당의 전면 쇄신에 앞장서겠다고 나섰다.

그는 야당과의 협치에 집중하는 동시에 당내 소신 목소리도 보호하겠다고 자처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