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연매출 1조 달성… 에픽세븐·로스트아크 '견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마일게이트가 창사 이래 최초로 연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사진제공=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가 창사 이래 최초로 연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사진제공=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가 창사 이래 최초로 연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자사 대표 IP ‘크로스파이어’ ‘에픽세븐’ ‘로스트아크’가 매출에 견인했다는 평가다.

스마일게이트가 13일 공시한 연결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연결매출은 1조73억원, 영업익은 3646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각각 14%, 26% 증가한 수치다.  당기 순이익은 49% 늘어난 3155억원을 기록했다. 

매출 가운데 해외 시장에서의 성과가 두드러졌다. 해외게임 매출은 전년대비 21% 늘어난 8430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83.7% 수준이다. 

스마일게이트는 견고한 IP를 기반으로 이 같은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목표다. 이미 스마일게이트는 소니 픽쳐스와 크로스파이어 영화의 배급 계약을 맺으면서 할리우드 영화 시장에 뛰어들었으며 지난해 7월에는 중국에서 e스포츠 드라마 ‘천월화선’을 방영해 18억 뷰어십이라는 히트를 기록 한 바 있다. 최근엔 ‘스마일게이트리얼라이즈’를 설립, 다양한 신규를 IP 발굴하고 확보해 IP를 활용한 문화 산업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하기로 했다.

아울러 한국 게임 개발사들의 미개척 영역인 글로벌 트리플 A급 콘솔 시장을 적극 공략해 '고티'(Game Of The Year) 최다 수상을 노린다. 올해는 서구권 콘솔 게임 시장 공략의 첫 번 째 도전 타이틀인 ‘크로스파이어 X’를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성준호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대표는 “올해도 스마일게이트는 크로스파이어·로스트아크·에픽세븐 등의 주력 IP들이 보다 풍성해진 콘텐츠와 함께 적극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한 유저 친화적 공감 운영을 통해 국내 외 시장에서 사랑 받는 IP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 해 나갈 것이다”라며 “또 크로스파이어 X를 시작으로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작품으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라고 밝혔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4.32상승 16.9510:05 05/06
  • 코스닥 : 968.90상승 1.710:05 05/06
  • 원달러 : 1125.30상승 2.710:05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0:05 05/06
  • 금 : 67.76상승 3.3810:05 05/06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하는 유승민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